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시 풍향계] 코스피, 올해 14% 하락…반등장 기대감 솔솔

송고시간2022-05-15 08:00

beta

금리 인상과 물가 급등세가 시장에서 위력을 떨치는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12% 반등해 2,604.24로 마쳤다.

코스피가 오른 건 지난달 29일 이후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증시 풍향계] 코스피, 올해 14% 하락…반등장 기대감 솔솔 - 1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금리 인상과 물가 급등세가 시장에서 위력을 떨치는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12% 반등해 2,604.24로 마쳤다. 코스피가 오른 건 지난달 29일 이후 처음이다. 한 주간 코스피는 1.52% 하락했다.

그러나 코스피는 지난 12일 2,550.08에 마쳐 종가 기준으로 2020년 11월 19일(2,547.42)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말 2,977.65와 비교해 14.35% 하락한 수준이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8.3%로 시장 전망치(8.1%)를 웃돌자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장기화 우려를 자극했다. 증시와 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주가와 가상자산이 급락했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원/달러 환율도 1,300원에 바짝 다가섰다.

다만, 시장에선 코스피 단기 급락으로 기술적 반등 기대감도 생겨났다. 지난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지난 4일 이후 처음으로 소폭 매수 우위로 돌아섰다.

13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나스닥 지수(3.82%) 등 3대 지수도 급반등했다. 나스닥 상승률은 2020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코스피 주간 변동 폭으로 2,500∼2,650을 제시하면서 "코스피가 연저점을 하향 돌파한 시점에서 반등 조건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 완화, 중국 코로나19 확산 진정,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일단락 등이 반등 트리거(방아쇠)가 될 것이나 이를 확인하기까지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중국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 전망은 쉽지 않은 데다 물가 안정 여부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단기 급락으로 가격 이점이 많이 생긴 점은 긍정적이다. 김 연구원은 "코스피 대형과 중소형 성장주 주가수익비율(PER)이 각각 19.1배, 20.5배로 5년 평균치(17.4배와 19.3배)보다 9%, 6% 높은 수준"이라며 "성장주 가격 부담이 많이 줄어 증시 하방경직성이 점차 강화될 수 있는 구간"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긴축 경계감이 높은 것은 사실이나 기초여건(펀더멘털) 측면에서 위기 때와 비슷한 수준의 환율은 과도하게 비관적으로 쏠린 심리 영향 탓"이라며 "공포 심리 진정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소매판매가 양호한 수준으로 나오면 경기 침체 우려는 진정될 여지를 줄 수 있다"며 "연준위원들이 불확실성을 낮춰주는 발언을 하면 환율 급등세도 진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은 다음과 같다.

▲ 16일(월) = 중국 4월 고정자산투자·산업생산·소매 판매.

▲ 17일(화) = 유로존 1분기 국내총생산(GDP), 미국 소매 판매·산업생산.

▲ 18일(수) = 유로존 4월 소비자물가.

▲ 19일(목) = 미국 4월 콘퍼런스보드 경기선행지수.

▲ 20일(금) = 한국 4월 생산자물가지수.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