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A 전문' KG그룹, 쌍용차 살릴까…철강·2차전지 시너지 기대(종합)

송고시간2022-05-13 14:16

beta

쌍용차[003620]의 새 주인 후보로 KG그룹이 선정되면서 그간 화학 사업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성장해온 KG그룹과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인 쌍용차가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비료회사인 경기화학을 모태로 1985년 설립된 KG그룹은 현재 KG스틸[016380], KG케미칼[001390], KG이니시스[035600], KG모빌리언스[046440], KG ETS 등 국내 21개·해외 8개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KG그룹이 철강과 이차전지 소재, 친환경 사업 등 자동차와의 접목 가능성이 높은 사업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쌍용차의 미래차 전환을 이끌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G케미칼 모태로 동부제철·이니시스·KFC 등 인수하며 사업 확장

이차전지 소재기업 KG에너켐·친환경연료 생산기업 KG ETS 등과 시너지 주목

KG그룹
KG그룹

[촬영 안 철 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권희원 기자 = 쌍용차[003620]의 새 주인 후보로 KG그룹이 선정되면서 그간 화학 사업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성장해온 KG그룹과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인 쌍용차가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비료회사인 경기화학을 모태로 1985년 설립된 KG그룹은 현재 KG스틸[016380], KG케미칼[001390], KG이니시스[035600], KG모빌리언스[046440], KG ETS 등 국내 21개·해외 8개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자산 규모는 5조3천464억이며 매출은 4조9천833억원이다.

KG그룹은 지주회사 격인 KG케미칼이 현금과 현금성 자산으로 3천600여억원 가량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KG ETS의 환경에너지 사업부 매각대금 5천억원이 조만간 유입될 것으로 예상돼 초반부터 자금력 부문에서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혀 왔다.

또한 꾸준한 인수·합병을 통해 철강과 화학뿐 아니라 친환경·에너지, IT, 컨설팅, 교육, 미디어, 레저, 식음료(F&B) 등으로 사업 분야를 확장해온 만큼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쌍용차를 인수해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KG그룹은 2011년 온라인 결제 부문 1위 기업인 이니시스와 모빌리언스를 인수하며 IT 분야에 뛰어들었고, 2013년에는 웅진씽크빅[095720]의 취업·직업 교육 사업 자회사인 웅진[016880] 패스원을 인수하며 교육 사업에도 진출했다.

2017년에는 미국 치킨 체인업체 KFC의 한국법인을 인수했고, 2019년에는 동부제철을 인수해 이듬해 상반기에 12년 만의 경상이익 흑자 전환이라는 성과를 끌어냈다.

2020년 9월에는 할리스커피를 인수하며 F&B 분야의 입지를 더욱 단단히 굳혔다.

또한 KG케미칼은 2017년 이차전지 양극활물질의 원료인 고순도 황산니켈을 생산하는 ㈜에너켐을 인수하며 2차전지 소재 시장에도 진출했다.

쌍용차
쌍용차

[연합뉴스TV 제공]

업계에서는 KG그룹이 철강과 이차전지 소재, 친환경 사업 등 자동차와의 접목 가능성이 높은 사업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쌍용차의 미래차 전환을 이끌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냉연강판과 도금강판, 컬러강판 등을 생산하고 있는 KG스틸(구 KG동부제철)은 과거 쌍용차에 부품을 납품한 이력도 있다.

지금은 자동차용 강판을 생산하지 않고 있지만, 쌍용차를 인수할 경우 차량용 강판 생산을 재개할 수도 있는 만큼 안정적인 원자재 공급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평가다.

비료와 콘크리트 혼화제 원료 등을 생산하는 KG케미칼은 연간 5만t(톤) 규모의 차량용 요소수 생산 설비를 갖춘 온산공장도 보유하고 있다.

KG그룹이 쌍용차에 조건부 인수제안서를 제출하면서 대표자로 내세운 KG ETS는 폐기물 처리 사업을 기반으로 도금용 산화동 등 신소재와 친환경 연료인 바이오중유 등을 생산하고 있다.

곽재선 KG그룹 회장은 "쌍용차를 조속히 정상화시켜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직 조건부 인수 예정자이기에 앞으로 남은 인수 절차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KG그룹 관계자는 "KG그룹은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을 성공적으로 턴어라운드(실적 개선)시킨 많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며 "쌍용차와 철강사업은 물론 친환경과 이차전지 소재 산업 등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