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외무상, G7 외무장관과 연쇄회담…러시아 제재 협력 확인

송고시간2022-05-13 11:43

beta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과 연쇄 회담하면서 러시아 제재를 재확인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13일 밝혔다.

하야시 외무상은 전날 G7 외무장관회의가 열리는 독일 슐레스비히 홀슈타인주 바이센하우스에서 영국, 프랑스, 캐나다 외무장관과 개별 회담을 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무장관과 회담에서는 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한 북한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일본과 캐나다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담하는 트러스(왼쪽) 영국 외무장관과 하야시 일본 외무상
회담하는 트러스(왼쪽) 영국 외무장관과 하야시 일본 외무상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과 연쇄 회담하면서 러시아 제재를 재확인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13일 밝혔다.

하야시 외무상은 전날 G7 외무장관회의가 열리는 독일 슐레스비히 홀슈타인주 바이센하우스에서 영국, 프랑스, 캐나다 외무장관과 개별 회담을 했다.

그는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G7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지속해서 결속해 대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그는 또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동남아시아 방문 결과를 전하면서 아시아 지역에서도 러시아 포위망 형성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야시 외무상과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향해서 영국과 일본이 방위와 경제안전보장을 포함해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은 미국과 일본이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기 위해 추진하는 구상이다.

하야시 외무상은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무장관과 회담에서는 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한 북한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일본과 캐나다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G7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