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 '생분해' 제품으로 해결…특허출원 급증

송고시간2022-05-15 12:00

beta

코로나19 여파로 늘어나는 플라스틱 폐기물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미생물에 의해 기존 플라스틱보다 훨씬 빠르게 분해되는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특허출원이 크게 늘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특허출원은 2016년 97건에서 2020년 190건으로 5년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허청 고분자섬유심사과 김종규 심사관은 "코로나19로 급격히 증가한 플라스틱 폐기물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로 친환경 플라스틱 수요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며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특허권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6년 97건서 2020년 190건으로 2배 가까이 늘어

삼양사가 바이오 소재를 이용해 개발한 생분해성 플라스틱
삼양사가 바이오 소재를 이용해 개발한 생분해성 플라스틱

[삼양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늘어나는 플라스틱 폐기물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미생물에 의해 기존 플라스틱보다 훨씬 빠르게 분해되는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특허출원이 크게 늘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특허출원은 2016년 97건에서 2020년 190건으로 5년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5년간 연평균 18% 늘었다.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출원 동향
생분해 플라스틱 관련 출원 동향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내국인 출원은 2016년 78건에서 2020년 158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지만, 외국인은 등락을 반복했다.

기업 출원이 68%로 가장 많았고 개인 14%, 대학 12%, 연구기관 5% 순이었다.

엘지화학이 24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했고 삼양사(15건), 한국화학연구원(14건), 롯데케미칼(14건), 킹파 사이언스 앤 테크놀로지(12건), 바스프(9건) 순이었다.

2016∼2019년 4년간 주요 출원인이 사용한 생분해 플라스틱의 원료를 기준으로 보면 에스테르계 47건(60.3%), 카보네이트계 16건(20.5%), 이들을 혼합한 혼합계 5건(6.4%), 기타 10건(12.8%)으로 에스테르계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특허청 고분자섬유심사과 김종규 심사관은 "코로나19로 급격히 증가한 플라스틱 폐기물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로 친환경 플라스틱 수요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며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특허권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