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인권이사회, 러 '우크라 전쟁범죄' 조사한다…중국은 반대표(종합)

송고시간2022-05-13 04:11

beta

유엔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 범죄 의혹을 조사하기로 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12일(현지시간) 특별회의에서 표결을 거쳐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AFP 통신이 전했다.

이번 결의안에 따라 유엔 인권조사위원회(COI)는 조만간 우크라이나에 조사단을 파견해 러시아군의 민간인 무단 처형·고문, 아동 학대 등 각종 인권 침해 범죄 의혹을 심층 조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사국 47개국 중 33개국 찬성…내년 3월 최종 보고서 제출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회의에 비어 있는 러시아 대표석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회의에 비어 있는 러시아 대표석

(제네바 로이터=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우크라이나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인권이사회 특별회의가 열린 가운데 회의장의 러시아 대표석이 비어 있다. 유엔은 지난달 7일 긴급 특별총회를 개최해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학살을 저지른 러시아의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을 정지했다. 2022.5.12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 범죄 의혹을 조사하기로 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12일(현지시간) 특별회의에서 표결을 거쳐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AFP 통신이 전했다.

47개 이사국 가운데 33개국이 결의안에 찬성했다. 반대한 나라는 중국과 동부 아프리카의 에리트레아 등 2개국이었고, 인도·파키스탄·쿠바 등 12개국은 기권했다.

의혹 당사자인 러시아도 표결에 불참했다. 지난달 7일 표결로 이사국 자격이 중단되자 아예 이사회를 탈퇴해버린 러시아는 옵서버 자격으로 참석이 가능했으나 끝내 대표단을 보내지 않았다.

주제네바 유엔 기구의 러시아 대표인 겐나디 가틸로프 대사는 표결 전 성명을 통해 "서방권이 비극의 진정한 원인을 논의하고 해결 방안을 찾는 대신 러시아를 악마화하기 위해 또 다른 정치 이벤트를 조직했다"고 비난했다.

이번 결의안에 따라 유엔 인권조사위원회(COI)는 조만간 우크라이나에 조사단을 파견해 러시아군의 민간인 무단 처형·고문, 아동 학대 등 각종 인권 침해 범죄 의혹을 심층 조사한다.

COI는 오는 9월 정기회의 때 중간 진행 경과를 보고한 뒤 내년 3월 종결 보고서를 제출한다.

결의안은 또 러시아 혹은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으로 이송된 이들과 관련, 제한 없는 인도주의적 접근을 허용하고 당사자들의 이름과 체류 장소가 적시된 리스트를 제출하도록 러시아 당국에 촉구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정부는 수도 키이우 인근 소도시 부차와 북부 체르니히우, 동부 하르키우, 북동부 수미 등 러시아군 점령지에서 자행됐을 가능성이 있는 전쟁범죄를 조사해 그 결과를 내년 초까지 발표하자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안한 바 있다.

러시아군이 점령·주둔했다가 퇴각한 이들 지역에서는 손이 뒤로 묶인 채 근접 사살된 민간인이 무더기로 발견되는 등 러시아군의 전쟁 범죄를 의심케 하는 정황이 다수 드러났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달 말 기준 학살된 민간인 수가 1천200명을 넘는다고 주장했으나, 러시아 당국은 민간인을 표적 삼아 공격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