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인권이사회, 러 전쟁 범죄 조사키로…중국은 반대표

송고시간2022-05-13 00:49

beta

유엔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 범죄 의혹을 조사하기로 했다.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유엔인권이사회는 12일(현지시간) 표결을 거쳐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회의에 비어 있는 러시아 대표석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회의에 비어 있는 러시아 대표석

(제네바 로이터=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우크라이나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인권이사회 특별회의가 열린 가운데 회의장의 러시아 대표석이 비어 있다. 유엔은 지난달 7일 긴급 특별총회를 개최해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학살을 저지른 러시아의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을 정지했다. 2022.5.12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 범죄 의혹을 조사하기로 했다.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유엔인권이사회는 12일(현지시간) 표결을 거쳐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찬성 33표, 반대 2표에 12개국은 기권했다. 반대한 나라는 중국과 동부 아프리카의 에리트레아였다.

지난달 7일 회원국 표결로 회원 자격을 박탈당한 러시아는 불참했다.

앞서 우크라이나는 수도 키이우 인근 소도시 부차 등 러시아군이 점령했던 지역에서 자행됐을 가능성이 있는 전쟁범죄를 조사해 그 결과를 내년 초까지 발표하자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안한 바 있다.

최근 부차 등에서는 민간인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되면서 러시아군의 전쟁 범죄 의혹을 증폭시켰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달 말 기준 학살된 민간인 수가 1천200명을 넘는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 측은 민간인을 표적 삼아 공격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