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전쟁 피해 한국 온 우크라 고양이…누리꾼 도움에 '안락사' 모면

송고시간2022-05-12 17:27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E3Tu3X4HPE

(서울=연합뉴스) 러시아 폭격을 피해 우크라이나에서 한국으로 탈출했으나 검역증이 없어 안락사 위기를 맞았던 고양이가 누리꾼과 동물단체들의 구조 노력에 힘입어 새 삶을 살게 됐습니다.

40세 남성 A씨는 지난 5일 우크라이나에서 4개월 된 고양이 한마리를 데리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는데요.

지난 1년간 우크라이나에서 살다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이 장기화하자 귀국했던 그는 그러나 반려묘 '윤기'의 검역증인 동물 건강 증명서(animal health certification)가 없어 '윤기'를 공항에 맡겨둘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전쟁 상황이라 출국하는 동물들에 대해 검역증을 발급받을 수 없었습니다.

문제는 검역증이 없으면 '윤기'에 대한 검역 절차를 밟을 수 없으며, 결국 우크라이나로 반송하거나 안락사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요.

우크라이나로 반송하려면 항공료와 공항 계류장 비용 등으로 400만~500만원이 필요한데 A씨에게는 그만한 돈이 없어 '윤기'의 안락사 우려가 높은 상황이었습니다.

유튜브에서 '모지리 인 우크라이나' 채널을 운영해온 그는 절박한 심정에 이런 사실들은 영상과 함께 수차례에 걸쳐 공개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이 발 빠르게 동물권단체와 언론에 알리며 '윤기'를 살려야 한다는 여론을 형성했습니다.

누리꾼들과 동물권 단체들의 노력으로 결국 1주일 만에 '윤기'는 검역 절차를 밟아 입국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습니다.

우크라이나의 한국 대사관도 전쟁으로 검역이 불가능한 상황을 확인해주며 검역 당국이 결정을 바꾸도록 도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정다운>

<영상 : 제보자 제공·모지리 in 우크라이나 유튜브>

[영상] 전쟁 피해 한국 온 우크라 고양이…누리꾼 도움에 '안락사' 모면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