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보등록] 김윤태·서거석 전북교육감 후보 등록

송고시간2022-05-12 15:30

beta

6·1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12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전라북도 교육감 선거에는 모두 3명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김승환 현 교육감의 '3선 연임 제한'에 따른 불출마로 공석이 되는 전북교육 수장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각 선거 캠프에 따르면 이날 김윤태, 서거석 2명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호성·황호진, 단일화 거쳐 승리자가 13일 등록

 김윤태, 서거석, 천호성, 황호진 예비후보
김윤태, 서거석, 천호성, 황호진 예비후보

[각 캠프 제공사진 합성]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6·1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12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전라북도 교육감 선거에는 모두 3명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김승환 현 교육감의 '3선 연임 제한'에 따른 불출마로 공석이 되는 전북교육 수장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각 선거 캠프에 따르면 이날 김윤태, 서거석 2명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단일화 선언을 한 천호성, 황호진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에 나오는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13일중으로 승리한측이 후보 등록을 하기로 했다.

서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도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로 등록했다.

서 후보는 "독선과 불통의 교육행정이 전북교육을 고립시키면서 학생들 학력은 뒤처지고 아이들 미래도 놓치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위기에 빠진 전북교육을 살려내고 희망의 교육 대전환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도 이날 오후 후보 등록을 마쳤다.

김 후보는 "교육이 부강한 전북경제를 이끄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도록 인재를 양성하겠다"며 "교육과 지역 균형발전을 연계한 정책을 추진하고 신분 대물림의 부모 찬스를 공교육 찬스로 바꾸어 내겠다"고 밝혔다.

천호성 예비후보와 황호진 예비후보는 오는 13일 오전 단일후보를 발표한 후 1명만 등록할 예정이다.

두 예비후보는 단일후보 선출을 위해 11∼12일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교육감 후보들은 오는 19일부터 31일까지 선거운동을 펼친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