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1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2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3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4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5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6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7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8
[여행honey] 문 열린 청와대…최고의 '포토존'을 알려드려요 - 9

(서울=연합뉴스) 금단의 지역이던 청와대의 문이 활짝 열리면서 팬데믹 이후 오랜만에 국민들이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고 있어요. 지난달 27일 시작된 청와대 관람 사전 신청에 응한 사람은 이미 2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과거 범접할 수 없었던 관저 주변과 경내 유적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데요. 여행honey가 청와대 관람 시 눈여겨봐야 할 포토존들을 꼽아봤습니다.

사람들이 몰려들자 사전 신청을 통한 '특별 개방' 기간도 기존 22일까지에서 다음 달 11일까지로 연장됐습니다. 하루 관람 시간과 인원은 기존과 같아요. 오전 7시부터 저녁 7시까지 2시간 단위로 한 번에 6천500명씩 하루 3만 9,000명이 청와대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관람 신청은 인터넷 웹사이트 '청와대, 국민 품으로'에 접속해 네이버나 카카오톡·토스 등을 통해 할 수 있습니다.

글·편집 이혜림 / 사진 연합뉴스 자료, 인수위 사진기자단

orchid_foret@yna.co.kr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