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국대·강남대에 '일자리플러스센터' 구축…총사업비 52억원

송고시간2022-05-12 11:12

beta

경기 용인시는 단국대와 강남대 등 관내 2개 대학교가 고용노동부 주관 올해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구축 사업 대상 공모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단국대는 앞으로 5년간 매년 7억5천만원(국비 4억5천만원, 도·시비 9천만원, 대학 2억1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두 대학에 투입되는 총사업비는 52억5천만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용부·지자체와 손잡고 재학생·졸업생·청년 취업 지원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용인시는 단국대와 강남대 등 관내 2개 대학교가 고용노동부 주관 올해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구축 사업 대상 공모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단국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학생일자리플러스센터 사업은 고용노동부와 지자체, 대학이 협력해 대학생과 지역 청년들에게 종합적인 취업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유형은 거점형과 소형으로 나뉘는데 단국대는 거점형, 강남대는 소형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단국대는 앞으로 5년간 매년 7억5천만원(국비 4억5천만원, 도·시비 9천만원, 대학 2억1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강남대도 5년간 매년 국비 2억원, 도·시비 3천600만원, 대학 6천400만원 등 3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두 대학에 투입되는 총사업비는 52억5천만원이다.

이들 대학은 앞으로 재학생과 졸업 2년 이내 졸업생, 지역 청년 등을 대상으로 취업과 진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취업 컨설팅, 일자리 매칭 등 서비스를 하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매년 성과평가를 거쳐 다음 연도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성과가 우수한 대학은 최대 6년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관내 2개 대학교가 고용노동부 공모에 선정돼 청년들의 취업 활성화를 위한 거점 기능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청년들이 적성과 특기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두 대학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