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김하성, 일주일 만에 안타…타율 2할 회복

송고시간2022-05-12 09:02

beta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일주일 만에 안타를 생산했다.

김하성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사구의 성적을 올렸다.

김하성이 안타를 친 건 5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 이후 7경기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샌디에이고 김하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일주일 만에 안타를 생산했다.

김하성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홈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사구의 성적을 올렸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97에서 0.200(80타수 16안타)으로 소폭 상승했다.

김하성이 안타를 친 건 5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 이후 7경기 만이다.

안타는 2-5로 뒤진 6회에 나왔다.

그는 1사 1루 기회에서 상대 팀 세 번째 투수 스콧 에프로스를 상대로 5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했다.

김하성은 몸의 균형이 무너진 채로 스윙했고, 빗맞은 타구는 높이 떴다.

공은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로 연결됐다.

나머지 타석에선 고배를 마셨다.

그는 2회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뜬 공으로 아웃됐다. 7회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김하성은 5-7로 뒤진 9회말 2사 1루 기회에서 내야 뜬공으로 물러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샌디에이고는 그대로 패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