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의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 '허브', 국내서 깃발 올렸다

송고시간2022-05-12 15:30

beta

보건복지부는 12일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운영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 2월 WHO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단독 지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오인력양성 허브 운영위 출범…올해 국내외 510명 교육한국

지난 2월 WHO 인력양성허브로 단독 지정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보건복지부는 12일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운영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 2월 WHO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단독 지정됐다. 복지부는 WHO와 4차례 준비 회의를 개최한 끝에 이날 첫 운영위 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했다.

운영위는 허브의 교육 운영, 재원 조달, 협력 체계 등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복지부의 이강호 글로벌백신허브화추진단장과 WHO의 수석과학자 수미야 스와미나단 박사가 공동 위원장을 맡았다.

자문그룹은 정책자문그룹과 기술자문그룹으로 구분해 설치한다. 정책자문그룹은 교육 수혜국과 글로벌 비정부기구(NGO) 등의 고위급 인사로 구성되며 허브 운영 방향 등을 제시한다. 기술자문그룹은 백신·바이오 생산공정, 교육공학, 규제과학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다.

WHO와 복지부 실무자로 구성된 분야별 워킹그룹도 설치할 예정이다. 워킹그룹은 협력체계 구축, 교육운영, 커리큘럼 개발 등 허브 운영을 위한 실무를 추진한다.

운영위는 2022년도 교육계획도 확정했다. 올해 중·저소득국 백신·바이오 생산인력 370명과 국내인력 140명 등 총 510명에게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교육 내용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상 바이오 생산공정 실습교육,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기본교육, 백신·바이오의약품 품질관리 기본교육 등 3가지다.

WHO 인력양성 허브 전담 교육훈련 기관인 '글로벌 바이오 캠퍼스'가 설립되기 전까지는 이론교육과 생산시설 견학 등을 중심으로 교육이 이뤄질 예정이다.

복지부는 "중·저소득국에 백신 생산을 지원하고 항체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궁극적으로 전 세계 건강 불평등 해소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