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곳곳 방치된 러 전사자…우크라가 대신 시신 수습

송고시간2022-05-12 09:10

beta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곳곳의 전장에 전사자들을 방치하고 떠난 탓에 우크라이나군과 당국이 대신 시신을 수습하는 상황이 됐다고 AFP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AFP는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수습하는 우크라이나 법의학팀 5명을 동행 취재하면서 현장 상황을 전했다.

속전속결로 키이우를 점령하려다 실패한 러시아는 올해 3월 말 우크라이나 북부에서 동부로 병력을 뺐고 이 과정에서 자국군 전사자 시신을 다수 방치하고 떠나면서 우크라이나가 대신 뒷수습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는 게 우크라이나 측 설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당수가 키이우 외곽서 발견…"러 퇴각하면서 버리고 떠나"

"러 정부, 우크라 보관 자국군 병사 시신 회수에 무관심"

11일(현지시간) 키이우 서쪽의 자발리우카 마을에서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러시아 군인 시신을 운반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키이우 서쪽의 자발리우카 마을에서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러시아 군인 시신을 운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곳곳의 전장에 전사자들을 방치하고 떠난 탓에 우크라이나군과 당국이 대신 시신을 수습하는 상황이 됐다고 AFP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AFP는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수습하는 우크라이나 법의학팀 5명을 동행 취재하면서 현장 상황을 전했다.

이들은 몇 주 전 수도 키이우 서쪽 자발리우카 마을에서 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이 러시아 병사 한 명의 시신을 발견해 묻어줬다는 현지 주민의 제보를 받고 수색에 나선 차였다.

주민들은 이 병사가 부상한 채 마을 사람들에게 물을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으나 후퇴를 앞둔 러시아군 동료 병사들이 그의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주민들의 안내로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파낸 해당 병사의 시신에는 오른팔에 러시아군 표식인 흰색 띠가 둘려 있었다.

우크라이나는 최근 수 주 동안 민군 합동으로 키이우 외곽의 들판, 숲, 건물 잔해 등에서 러시아군이 남긴 시신을 수습해 왔다.

현재까지 수습된 시신은 약 200여구로 알려졌다.

속전속결로 키이우를 점령하려다 실패한 러시아는 올해 3월 말 우크라이나 북부에서 동부로 병력을 뺐고 이 과정에서 자국군 전사자 시신을 다수 방치하고 떠나면서 우크라이나가 대신 뒷수습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는 게 우크라이나 측 설명이다.

이 지역에서의 전투가 언제 어디서 총탄이 날아들지 모르는 시가전 양상을 보인 까닭에 회수가 힘들었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시신이 버려졌다는 이야기다.

11일(현지시간) 키이우 서쪽의 자발리우카 마을에서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러시아 군인 시신을 운반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키이우 서쪽의 자발리우카 마을에서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러시아 군인 시신을 운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군과 관련 당국은 러시아군 시신을 수습하면 시신 운반 가방에 담아 이동식 시신안치소인 냉동열차에 보관하고 있다.

다만, 위치는 철저히 비밀에 부쳐진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러시아 측이 자국군 시신이 선전전 등에 활용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공습 등을 가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이들은 주장했다.

통상 전사자 시신 수습은 조국을 위해 희생한 군인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이자 군의 사기와 직결된 사항이어서,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의 소위 '현대화' 된 군대는 아군 전사자 시신을 철저히 회수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러시아군은 전사자 시신 회수에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측은 전했다.

이날 러시아군 시신 수습 작업을 감독한 우크라이나군의 볼로디미르 리암진 대령은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가 수습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돌려받는 데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법의학팀과 함께 시신을 수습한 우크라이나군 병사는 "그가 적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이(시신 수습)는 국제 인도주의 법칙에 따른 것"이라면서 "만약 그들(러시아군)이 마땅한 예우로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망자를 존중해 우리가 그 일을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개전 후 현재까지의 러시아군 전사자 규모를 약 2만6천명으로 추산했다. 러시아는 침공 1달이 지난 3월 말 1천351명이 전사했다고 발표한 이후 인명피해 현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전날에는 러시아가 동부 도네츠크 지역에서 자국군 전사자 시신을 무더기로 집단매장하는 정황이 담긴 러시아군 병사의 통화 내용을 감청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kit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azmhE9ESO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