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점령지 곡식·야채까지 털어가는 러시아군…일부는 수출도

송고시간2022-05-11 23:30

주요 산업인 농업 파괴 위해 농기구 빼앗고 밭에 지뢰 매설도

러시아가 공습한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
러시아가 공습한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이 점령 지역에서 곡식과 채소 등 식량을 대량으로 탈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남부 자포리지아 군정 발표를 인용해 이 지역에 보관됐던 곡식이 러시아 트럭에 실려 크림반도로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크림반도는 러시아가 지난 2014년 강제 병합한 지역이다.

친(親)러시아계로 구성된 자포리지아 군정은 곡식을 크림반도에 보낸 것은 경제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군은 곡식을 실은 트럭을 호위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해바라기 씨와 야채까지 탈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가 주산지인 해바라기 씨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품귀 현상으로 세계적으로 가격이 폭등한 상황이다.

러시아군은 해바라기 씨를 러시아로 이송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의 해바라기밭
우크라이나의 해바라기밭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또한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에서 탈취한 곡식을 외국에 파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전날 탈취된 곡식을 실은 러시아 선박이 지중해를 거쳐 중동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집트 정부는 우크라이나에서 탈취된 곡식을 실은 2척의 러시아 선박을 되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주요 산업으로 꼽히는 농업에 대한 의도적 파괴를 시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러시아군이 곡식을 탈취할 뿐 아니라 트랙터와 트럭 등 농기구까지 빼앗아갔다는 우크라이나 농부들의 말을 전했다.

또한 러시아군은 농기구를 파괴하고 곡식을 심은 밭에 지뢰를 심어놓는 등의 행위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러시아군의 점령지역 곡식 탈취와 함께 우크라이나 항구를 봉쇄하고, 곡식 수출 경로에 지뢰를 매설하는 등의 행위는 세계 식량 안보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kom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qy5QRy5NW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