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운동연합 "동해안 산불 지역 자연 복원해야"

송고시간2022-05-11 21:32

beta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운동연합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의 자연 복원을 위한 민관학연 공동조사단을 구성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초대형 산불로부터 두 달이 지났음에도 산림청과 환경부는 피해지역 복구 방향에 대한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2차 생태계 파괴와 세금 낭비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점차 대형화되는 산불을 제대로 복원하기 위해서는 지금의 산림청·환경부 위주 대응에서 벗어나 민간과 국가기관, 교육기관, 전문가 등이 동참하는 '민관학연 공동조사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환경부에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존 인공조림 방식으로는 2차 생태계 파괴 우려"

동해안 산불 …화마가 할퀸 흔적
동해안 산불 …화마가 할퀸 흔적

경북 울진과 강원 강릉·동해·삼척 등에 기록적인 피해를 남긴 동해안 산불 발생 한 달이 지난 4월 3일 오전 강원 동해시 일원의 산림에 불길이 지나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운동연합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의 자연 복원을 위한 민관학연 공동조사단을 구성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초대형 산불로부터 두 달이 지났음에도 산림청과 환경부는 피해지역 복구 방향에 대한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2차 생태계 파괴와 세금 낭비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화재에 취약한데도 송이 등 생산을 위해 인공조림한 소나무가 외려 대형 산불 위험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인공조림은 산불 피해목을 벌채하고 옮기는 과정에서 심각한 토양침식 등 2차 피해를 초래하고 자연 복원력을 감소시킨다"며 "인공조림은 자연 복원이 어려운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점차 대형화되는 산불을 제대로 복원하기 위해서는 지금의 산림청·환경부 위주 대응에서 벗어나 민간과 국가기관, 교육기관, 전문가 등이 동참하는 '민관학연 공동조사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환경부에 전달했다.

지난 3월 강원·경북 동해안에서 난 산불로 경북 울진군, 강원 삼척시·강릉시·동해시 등에서는 산림 2만523㏊가 피해를 보았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