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밀치기' 영상?…박찬대 "보호 차원 행위"

인천 계양구 주민과 기념 촬영을 하는 이재명
인천 계양구 주민과 기념 촬영을 하는 이재명(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6·1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보훈회관 앞에서 한 주민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11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11일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상임고문이 유세 중 어린 여자아이를 밀쳤다는 보도에 대해 "사람들이 몰려 있는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서 한 행동"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이 고문의 비서실장인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발 우리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 잘하기 경쟁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언론의 의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고문은 전날 인천 계양구 거리 유세 중 즉석연설을 위해 단상에 오르며 앞에 서 있던 여자아이를 한 손으로 미는듯한 장면이 촬영돼 온라인에 퍼졌다.

조선일보는 '연설을 위해 여자아이를 밀쳤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후보님 시선도 단상 아랫부분을 향하면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었다"라며 "밀치려는 의도였으면 단상 아래를 볼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을 보았겠지요"라고 말했다.

이어 "식혜를 막걸리 먹방이라고 보도하면서 가짜뉴스가 삽시간에 퍼지더니, 이번에는 아이 보호가 밀친 것으로 둔갑하며 또 한 번 가짜뉴스가 판친다"며 "로봇 테스트가 로봇 학대로 보도되던 지난 대선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 고문이 전날 민생투어 중 어르신이 따라주는 막걸리를 받아 마셨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 고문 측은 언론 공지를 통해 "이 후보가 민생투어 중 막걸리를 마신 사실은 없다"며 "식혜를 '막걸리 먹방'으로 오인해 오보하지 않도록 살펴봐 달라"고 밝혔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