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정부 추경] 오미크론 방역비용·치료제 처방 등에 6조1천억 투입

송고시간2022-05-12 16:30

beta

정부가 일상 의료 전환 등 코로나19 방역을 보강하고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늘어난 진단검사와 치료 비용을 보전하는데 6조1천억원을 투입한다.

정부가 12일 발표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르면 정부는 방역 체계를 보강하는데 3조5천억원을 편성했다.

추경 예산으로 진단검사비 예산이 6천억원에서 2조2천억원으로, 확진자가 격리 기간에 받는 재택·입원치료비 예산이 2천억원에서 9천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롱코비드' 연구 55억원, 항체양성률 조사 38억원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정부가 일상 의료 전환 등 코로나19 방역을 보강하고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늘어난 진단검사와 치료 비용을 보전하는데 6조1천억원을 투입한다.

정부가 12일 발표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르면 정부는 방역 체계를 보강하는데 3조5천억원을 편성했다.

지난 3월 전후 극심했던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늘어난 진단검사 비용과 확진자에게 주는 재택·입원 치료비, 생활지원금과 유급휴가비 등의 증가를 반영했다.

추경 예산으로 진단검사비 예산이 6천억원에서 2조2천억원으로, 확진자가 격리 기간에 받는 재택·입원치료비 예산이 2천억원에서 9천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또 생활지원·유급휴가비 관련 예산이 1조7천억원에서 2조9천억원으로 늘어났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지난 3월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인헌중학교에서 설치된 이동형 PCR 검사소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2.3.16 [공동취재]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지난 3월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인헌중학교에서 설치된 이동형 PCR 검사소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2.3.16 [공동취재] jieunlee@yna.co.kr

이와 함께 의료체계의 일상회복을 지원하는 데 추가로 소요되는 2조6천만원도 추경예산에 포함했다.

먹는치료제 처방 대상 기저질환자의 연령을 40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한 계획과 관련한 예산이 1조3천억원에서 2조1천억원으로 늘어났다.

처방 대상 확대로 먹는 치료제는 100만명분에서 200만명분으로, 주사용 치료제는 16만개에서 21만개로 공급량이 확대됐다.

아울러 백신접종 효과가 낮은 면역저하자 보호를 위해 예방 목적의 항체치료제 2만명분을 신규 도입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 396억원을 편성했다.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운영 소요 비용을 보강하고 고위험군 중심의 신속한 의료 대응체계를 운영하는데도 1조7천억원을 늘려 3조8천억원을 투입한다.

중증병상 가동률의 경우 2월 10%대까지 떨어졌지만 3월에는 70% 수준까지 올라갔었다.

지역사회 주민을 대상으로 한 항체양성률 조사에 38억원, 이른바 '롱코비드'로 불리는 코로나19 후유증에 대한 조사연구에 55억원을 각각 새로 배정했다.

롱코비드 (PG)
롱코비드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