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6월부터 단체 관광객 허용 검토"

송고시간2022-05-11 11:50

beta

일본 정부가 다음 달부터 하루 입국자 한도를 1만명에서 2만명으로 늘리고 단체 관광객 입국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입국자 수 상한을 현재 하루 1만명에서 2만명으로 완화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으며 코로나19 상황을 살펴본 뒤 정식 결정해 다음 달 중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여전히 입국 제한 규정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 엄격하다며 경제활동 재개를 가속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국내에서 커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금연휴 맞아 일본 도쿄 관광지 가득 메운 인파
황금연휴 맞아 일본 도쿄 관광지 가득 메운 인파

(도쿄 EPA=연합뉴스) 지난 2일 일본 도쿄의 관광지의 아사쿠사 주변 상가에 황금연휴를 맞아 인파가 모여 있다. 일본인들은 코로나19 대유행이 발생한 지 3년 만에 처음으로 비상사태에 따른 규제조치를 신경 쓰지 않고 황금연휴를 즐길 수 있게 됐다. 2022.5.2 jsmoon@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다음 달부터 하루 입국자 한도를 1만명에서 2만명으로 늘리고 단체 관광객 입국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입국자 수 상한을 현재 하루 1만명에서 2만명으로 완화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으며 코로나19 상황을 살펴본 뒤 정식 결정해 다음 달 중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본은 지난해 12월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자 하루 입국자 상한을 5천명에서 3천500명으로 낮췄다.

올해 3월 이후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자 단계적으로 완화해 4월 10일부터는 상한을 1만명을 확대하고 비즈니스 관계자와 유학생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여전히 입국 제한 규정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 엄격하다며 경제활동 재개를 가속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국내에서 커지고 있다.

이에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지난 5일 영국 방문 중 강연에서 "6월에는 주요 7개국(G7)과 같은 수준으로 원활한 입국이 가능해지도록 검역 대책을 더욱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입국자 수 확대와 함께 아직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 관광객도 다시 받아들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수백 명 단위의 단체 관광객을 시범적으로 수용한 뒤 점차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또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는 공항의 혼잡을 피하고자 상대국에서 출국 때 하는 검사를 활용하거나 백신 접종자는 검사를 면제하는 등 검역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