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대통령 "물가 제일문제…핵실험 얘기 등 안보상황 만만찮아"(종합)

송고시간2022-05-11 11:55

beta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북한의) 핵실험 재개 이야기도 나오고 그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안보뿐 아니라 국정의 다른 부분들에 어떤 영향을 줄지 세밀하게 다 모니터를 하고 준비를 해달라"고 참모진에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5층 회의실에서 첫 수석비서관 회의를 열고 "지금 안보 상황도 만만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을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우려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구두밑창 닳아야" 참모진에 당부

"민주주의 정치 자체가 매일매일 국민통합의 과정"

첫 수석비서관회의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첫 수석비서관회의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북한의) 핵실험 재개 이야기도 나오고 그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안보뿐 아니라 국정의 다른 부분들에 어떤 영향을 줄지 세밀하게 다 모니터를 하고 준비를 해달라"고 참모진에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5층 회의실에서 첫 수석비서관 회의를 열고 "지금 안보 상황도 만만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으로 북한을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우려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경제 이슈와 관련해선 "경제가 굉장히 어렵다"며 "제일 문제가 물가이고, 어려운 경제 상황이 정권 교체한다고 잠시 쉬어주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종 지표를 면밀하게 챙겨 물가상승의 원인과 원인에 따른 억제대책을 계속 고민해야 한다"며 "에너지 가격이라든가 다 올라서 스태그플레이션으로 산업경쟁력에도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5.11 seephoto@yna.co.kr

추경 편성에 대해서도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신속한 보상지원이 안 되면 이분들이 복지수급 대상자로 전락할 위험이 굉장히 높다"며 "그 자체가 향후 국가재정에 부담이 되기에 빨리 재정을 당겨서 가능한 한 빨리 조기 집행해서 이분들이 회생할 수 있도록 해야 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각 수석비서관 업무가 법적으로 갈라져 있는 게 아니라면서 "함께 공유하는 것이고 다 같은 관점에서 자기 분야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두 밑창이 닳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 방 저 방 다니며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끊임없이, 그야말로 정말 구두 밑창이 닳아야 한다. 그래야 일이 정상적으로 돌아간다"고 강조했다.

한편, 취임사에서 '자유의 가치가 부각된 반면 통합 언급이 빠졌다'는 지적에 대해 "민주주의 정치 과정이라는 것 자체가 매일매일 국민 통합의 과정"이라며 "좌파·우파가 없고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과 그렇지 않은 국민이 따로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헌법에서 발견할 수 있는 기본가치를 저는 자유에 설정한 것"이라며 "복지, 교육, 약자에 대한 따뜻한 배려, 이런 것들이 자유시민으로서 연대를 강화해야 된다는 책무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취임 이틀째 맞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틀째 맞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5.11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그런 생각에서 우리가 어떤 공감대와 공동의 가치를 갖고 갈 때 진정한 국민통합, 국민이 하나가 될 수 있지 않으냐 해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도 "어제 취임사에 통합 이야기가 빠졌다고 지적하는 분들이 있는데 (통합은) 너무 당연한 것이기 때문에…"라며 "통합을 어떤 가치를 지향하면서 할 것이냐를 얘기한 것이다. 그렇게 이해해달라"고 말한 바 있다.

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2574HK6dv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