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홍근 "이낙연 인준은 21일 걸려…왜 발목잡기로 몰아가나"

송고시간2022-05-11 09:35

beta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1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과 관련해 "왜 며칠 안에 (인준안을) 처리하지 않으면 민주당이 큰 발목을 잡는 것처럼 정략적으로 몰아가는가"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였던 이낙연 전 총리의 경우는 국회에 임명동의안이 제출되고 나서 (임명되기까지 정부 출범 후) 21일이 걸렸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이 한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문제 삼으며 인준안 처리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해 '발목 잡기'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힘, '법사위원장은 野' 주장해 와…상임위 배분은 협의하면 돼"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1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과 관련해 "왜 며칠 안에 (인준안을) 처리하지 않으면 민주당이 큰 발목을 잡는 것처럼 정략적으로 몰아가는가"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였던 이낙연 전 총리의 경우는 국회에 임명동의안이 제출되고 나서 (임명되기까지 정부 출범 후) 21일이 걸렸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이 한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문제 삼으며 인준안 처리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해 '발목 잡기'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후보자에 문제가 없으면 우리도 흔쾌하게 처리하면 될 일인데 정략적으로 접근할 이유가 있겠나"라며 "고관대작 하신 분이 사기업에 가서 엄청난 급여를 받은 게 국민 정서에 맞느냐고 되묻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기로 한 여야 전임 원내대표 간 합의에 대해서는 "후반기 원 구성의 국회법 협상 법적 주체는 현재의 원내대표들"이라며 '원점 재논의'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이 정부·여당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법사위원장을 맡는다'는 논리는 국민의힘이 펼쳐온 논리"라며 "법사위를 포함해 향후 상임위를 어떻게 배분할지는 본격적인 협의에 착수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