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문 전 대통령 귀향길 동행

송고시간2022-05-10 16:57

beta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측은 노 후보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귀향길에 동행했다고 10일 밝혔다.

노 후보는 이날 선거 일정을 뒤로 하고 서울역에서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만나 경남 양산 사저까지 함께 이동했다.

노 후보 측은 "노 후보가 (KTX 안에서) 문 전 대통령과 국정 동반자로서 함께 했던 소회와 덕담 등을 나누고 양산에 도착해 문 전 대통령의 귀향 후 삶을 축복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측은 노 후보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귀향길에 동행했다고 10일 밝혔다.

문 전 대통령과 노영민(오른쪽 두번째) 후보
문 전 대통령과 노영민(오른쪽 두번째) 후보

[노영민 후보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노 후보는 이날 선거 일정을 뒤로 하고 서울역에서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만나 경남 양산 사저까지 함께 이동했다.

노 후보 측은 "노 후보가 (KTX 안에서) 문 전 대통령과 국정 동반자로서 함께 했던 소회와 덕담 등을 나누고 양산에 도착해 문 전 대통령의 귀향 후 삶을 축복했다"고 전했다.

노 후보는 "비서실장으로 2019년부터 2020년까지 문 전 대통령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에 함께 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제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성공한 전임 대통령'으로서 노을처럼 평화롭고 아름답게 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비서에서 이제 충북의 비서가 되겠다"며 "충북을 대통령처럼 섬기겠다"고 강조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