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시나이반도 테러공격 우려…역내 평화안정 노력 동참"

송고시간2022-05-10 14:16

beta

정부가 최근 이집트 시나이반도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에 우려를 표하고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외교부는 10일 대변인 논평에서 "시나이반도 북부에서 발생한 테러공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번 테러사건의 희생자 및 유가족 그리고 이집트 국민과 정부에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테러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한다"며 "시나이정전감시단(MFO) 등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집트 군인의 관을 옮기는 사람들
이집트 군인의 관을 옮기는 사람들

(AFP=연합뉴스) 시나이반도 북부 수에즈운하의 물 펌프장 검문소를 공격해 경비를 서고 있던 군인 11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한 가운데 숨진 군인의 관을 사람들이 옮기고 있다.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가 최근 이집트 시나이반도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에 우려를 표하고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외교부는 10일 대변인 논평에서 "시나이반도 북부에서 발생한 테러공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번 테러사건의 희생자 및 유가족 그리고 이집트 국민과 정부에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테러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한다"며 "시나이정전감시단(MFO) 등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무장세력이 이집트 시나이반도 북부의 수에즈운하 물 펌프장 검문소를 공격해 군인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다. 이슬람국가(IS) 이집트지부는 이를 자신들의 소행으로 주장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