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정부 출범] 문재인·박근혜 前대통령, 역대 대통령 유족들 참석

송고시간2022-05-10 12:32

beta

10일 국회 본청 앞마당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장에는 전직 대통령들과 유가족들이 나란히 자리했다.

전직 대통령으로는 전날 임기를 마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명박 前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전두환 前대통령 부인 이순자씨 참석

DJ·YS·노태우 전 대통령 자녀 김홍업·김현철·노재헌씨 등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는 건강상 이유로 불참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10일 국회 본청 앞마당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장에는 전직 대통령들과 유가족들이 나란히 자리했다.

우선 전직 대통령으로는 전날 임기를 마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석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 고(故) 전두환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 고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씨 등 전직 대통령 유족들도 함께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는 건강상 문제로 참석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오전 11시쯤 국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환영하는 시민들과 주먹인사를 나누고 사진도 찍으며 걸어서 국회 본관 앞에 마련된 단상에 올랐다.

단상에 오른 윤 대통령은 가장 먼저 단상 가운데에 마련된 문 전 대통령 내외 자리를 찾았다.

짙은 감색 정장 차림의 문 전 대통령은 허리를 굽혀 인사하는 윤 대통령에게 웃는 얼굴로 화답하며 악수를 나누고 짧게 인사를 나눴다.

이어 윤 대통령은 바로 옆에 있는 한복 차림의 김정숙 여사에게 허리를 굽혀 인사를 건넸다. 김정숙 여사는 웃으며 윤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고, 윤 대통령 옆에 서 있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먼저 손을 건넸다. 흰색 정장 차림의 김건희 여사는 악수를 나누며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했다.

문 전 대통령의 자리 기준으로 오른쪽으로 세 번째 자리에 위치한 박 전 대통령은 보라색 상의에 회색 바지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허리 굽혀 인사를 나눴고 곧바로 김건희 여사를 소개하며 악수를 권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5.10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이후 윤 대통령은 단상 가장 앞줄에 자리한 인사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하며 악수를 건넸다.

윤 당선인은 이어 단상에 자리한 전체 인사들을 향해 90도 인사를 했다. 윤 대통령의 바로 앞에 자리 잡은 박 전 대통령은 연신 박수로 화답했다.

DJ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4-xWQlqJi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