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대통령 취임사…"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겠다"(종합2보)

송고시간2022-05-10 15:18

beta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5년 임기의 제20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다.

취임 일성으로는 '자유'라는 키워드로 전면에 앞세우면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16분 분량의 취임사에서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고, 국제사회에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나라로 만들어야 하는 시대적 소명을 갖고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유·인권·공정·연대' 강조…"反지성주의가 민주주의 위기에 빠트려"

"대화 문 열어두겠다…비핵화 전환한다면 北경제 개선 담대한 계획 준비"

"번영·풍요·경제적 성장은 자유의 확대…취약한 평화 아닌 지속가능한 평화"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기반, 도약·빠른 성장으로 양극화 제거"…과학·기술·혁신 강조

취임식 식전행사 마치고 인사하는 공연단원들
취임식 식전행사 마치고 인사하는 공연단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 학생 연합 치어리딩 등 공연단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식전행사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2022.5.1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5년 임기의 제20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다.

이날 오전 11시께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 취임식에는 국내외 귀빈과 국회와 정부 관계자, 각계 대표, 초청받은 일반국민 등 4만1천명이 참석했다.

'공정'과 '상식'이라는 시대정신을 내세운 윤석열 대통령이 포스트-코로나 민생위기, 사회갈등과 양극화, 북핵·미사일 도발 등 산적한 대내외적인 과제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된다.

취임 일성으로는 '자유'라는 키워드로 전면에 앞세우면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겠다"고 다짐했다.

헌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헌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현충탑에 헌화하고 있다. 2022.5.10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16분 분량의 취임사에서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고, 국제사회에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나라로 만들어야 하는 시대적 소명을 갖고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팬데믹 위기, 공급망 재편, 기후 변화, 식량·에너지 위기, 초저성장과 대규모 실업, 양극화와 사회적 갈등 등 각종 현안을 거론하면서 "이 문제들을 해결해야 하는 정치는 이른바 민주주의의 위기로 인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장 큰 원인으로는 '반(反)지성주의'를 꼽았다.

윤 대통령은 "견해가 다른 사람들이 서로의 입장을 조정하고 타협하기 위해서는 과학과 진실이 전제돼야 한다"며 "그것이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합리주의와 지성주의"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나친 집단적 갈등에 의해 진실이 왜곡되고, 각자가 보고 듣고 싶은 사실만을 선택하거나 다수의 힘으로 상대의 의견을 억압하는 반지성주의가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자유의 가치도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이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기 위해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것은 바로 자유"라며 "자유의 가치를 제대로, 정확하게 인식하고 재발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번영과 풍요, 경제적 성장은 바로 자유의 확대"라며 "자유는 보편적 가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경제성장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빠른 성장 과정에서 많은 국민이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고, 사회 이동성을 제고해 양극화와 갈등의 근원을 제거할 수 있다"며 "도약과 빠른 성장은 오로지 과학과 기술, 그리고 혁신에 의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학과 기술, 그리고 혁신은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우리의 자유를 확대하며 우리의 존엄한 삶을 지속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우리나라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달성하기 어렵다. 자유와 창의를 존중함으로써 과학 기술의 진보와 혁신을 이뤄낸 많은 나라들과 협력하고 연대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 이슈에 대해선 "일시적으로 전쟁을 회피하는 취약한 평화가 아니라 자유와 번영을 꽃피우는 지속 가능한 평화를 추구해야 한다"며 "전세계 어떤 곳도 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밝혔다.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도 마찬가지라면서 "북한의 핵개발에 대해서도 평화적 해결을 위해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 북한이 핵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국제사회와 협력 북한 경제와 주민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동시에 "자유와 인권의 가치에 기반한 보편적 국제규범을 적극 지지하고 수호하는데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자유, 인권, 공정, 연대의 가치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다하고 존경받는 나라를 위대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선서하는 윤석열 대통령
선서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2.5.10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0시를 기해 용산의 대통령 집무실 지하에 자리한 국가위기관리센터(지하벙커) 상황실에서 국군통수권을 이양받는 것으로 집무에 들어갔다.

합참 지휘통제실의 서욱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국군통수권을 이양받았음을 보고받았고, 북한의 군사동향과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자택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에서 임기 첫날 밤을 보낸 윤 대통령은 오전 9시 50분께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첫 출근길에 나섰다.

곧바로 동작동 현충원을 찾은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받들어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을 마친 뒤 용산 집무실로 이동해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1호 안건으로는 '한덕수 총리 임명동의안'에 서명했다.

취임식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주요국 외교사절과도 연쇄 접견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 국회 본관 로비인 로텐더홀에서 열리는 경축 행사에 참석한 뒤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리는 외빈초청 만찬을 끝으로 첫날 공식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자택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자택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을 나서며 주민들과 주먹 인사하고 있다. 2022.5.10 seephoto@yna.co.kr

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4-xWQlqJi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