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당분간 계속한다

송고시간2022-05-10 11:23

beta

정부는 병·의원 등 의료기관의 전문가용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양성자를 확진자로 인정하는 체계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달 13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의료기관의 신속항원검사 확진자 인정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방대본은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은 신속한 검사-치료 연계를 위한 것으로 그 필요성이 여전하다"며 "양성 예측도도 최초 도입 당시인 3월과 큰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3일 종료 예정이었으나 기한 연장…종료시점 추후 결정

방대본 "해외입국자, PCR·신속항원검사 병행 고려"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당분간 계속한다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당분간 계속한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코로나19 진료체계 전환으로 동네병원에서도 검사·치료를 할 수 있게 된 지난 2월 3일 오후 서울의 한 이비인후과 의원에서 의사가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있다.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정부는 병·의원 등 의료기관의 전문가용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양성자를 확진자로 인정하는 체계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달 13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의료기관의 신속항원검사 확진자 인정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방대본은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은 신속한 검사-치료 연계를 위한 것으로 그 필요성이 여전하다"며 "양성 예측도도 최초 도입 당시인 3월과 큰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양성 예측도는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된 사람 중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실제 양성이 나온 사람의 비율로,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도입 당시인 3월 14일 92.7%에서 4월 첫째주 94.3%, 4월 둘째주 91.4%, 4월 셋째주 92.2%, 4월 넷째주 94.1%로 90% 초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다만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의 종료 시점은 정하지 않고, 코로나19 유행상황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뒤 결정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당초 4월 13일까지 적용될 예정이었으나 한달 연장된 바 있다.

아울러 정부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와 관련, 기존 PCR 검사 외에도 신속항원검사를 병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브리핑에서 해외입국자 검사에 대해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는 서로 차이가 있다"며 "병행검사도 고려하고 있다. 장단점을 모두 고려해 검사법을 채택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신속 항원 검사 (자가 검사 키트) (PG)
신속 항원 검사 (자가 검사 키트)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