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정부 출범] 서초동 나선 윤대통령, 첫 용산 출근…주민과 '주먹 인사'

송고시간2022-05-10 10:24

주민 250여명 모여 피켓 응원…'공식 등판' 김건희 여사 목례

꽃다발 선물 받은 윤석열 대통령
꽃다발 선물 받은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을 나서며 어린이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10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이동환 기자 = 제20대 대통령 임기를 시작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사저인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를 떠나 첫 출근길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새 관저인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이 리모델링을 마칠 때까지 당분간 서초동 자택에서 출퇴근할 예정이다. 청와대 시대 마감에 따른 첫 출퇴근 대통령인 셈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52분께 아크로비스타 출입구에서 나왔다.

검은색 정장과 검은색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이 문에서 나서자 그를 기다리던 아크로비스타 주민 250여명이 환호했다.

주민들 축하 받으며 자택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주민들 축하 받으며 자택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국회로 떠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5.10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양손 주먹을 모아 주민들과 부딪히며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빨간 옷을 입은 한 여자 아이에게는 볼을 만지며 인사했고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는 중년 여성 주민에게는 "감사합니다" 인사로 화답했다.

이날 공식 등판하게 된 부인 김건희 여사는 검은색 정장 차림을 하고 두 손을 모으며 주민에게 수차례 목례했다. 주민들이 "너무 예쁘다", "너무 참하다"고 외치자 김 여사는 재차 목례로 답했다.

어린이들에게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어린이들에게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을 나서며 어린이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5.10 seephoto@yna.co.kr

건물 정문 입구에는 '제20대 대통령 취임 아크로비스타 주민 일동'이라는 현수막이 붙어 있었다.

주민들은 '윤석열 대통령님 좋은 나라 만들어주세요', '토리(반려견 이름)아빠 화이팅!',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대통령님 국민만 바라보세요' 등 메시지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었다.

윤 대통령을 닮은 만화 캐릭터 이름을 적은 '엉덩이 탐정 아크로비스타', 그의 요리 실력을 언급한 '계란말이 요리사!', '윤석열 김치찌개 최고' 등의 문구도 눈에 띄었다.

주민들은 윤 대통령이 나오기 1시간 전부터 출입구 인근에 모여들어 대통령 경호처가 설치한 빨간 줄 바깥에서 기다렸다.

주민들과 인사를 마친 윤 대통령은 9시 55분께 국립서울현충원으로 향하는 차에 탑승했다.

주민들 축하받으며 자택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주민들 축하받으며 자택 나서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을 나서며 주민들과 주먹 인사하고 있다. 2022.5.10 seephoto@yna.co.kr

hye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vuwDKlUl7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