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솔로몬제도서 광물 탐사·항구 건설도 추진…호주 반발

송고시간2022-05-10 10:13

beta

중국이 남태평양 섬나라 솔로몬제도와 중국군의 현지 파견을 허용하는 안보협정을 맺은 데 이어 광물 탐사와 항구 건설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10일 중국과 솔로몬제도가 추진 중인 '해양경제협력 양해각서(MOU)' 초안을 입수해 공개했다.

솔로몬제도는 지난 3월말 중국과 현지에 중국군을 파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안보협정안에 합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호주 정부가 반발하는 등 논란에 휩싸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군 파견 허용' 안보협정 이어 해양·경제 MOU도 체결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중국이 남태평양 섬나라 솔로몬제도와 중국군의 현지 파견을 허용하는 안보협정을 맺은 데 이어 광물 탐사와 항구 건설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호주 정부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솔로몬 제도의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와 중국의 리커창 총리
솔로몬 제도의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와 중국의 리커창 총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10일 중국과 솔로몬제도가 추진 중인 '해양경제협력 양해각서(MOU)' 초안을 입수해 공개했다.

양해각서 초안에는 중국과 솔로몬 제도가 "호혜적 동반자"로 "해양경제 관련 투자·협력을 적극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주요 투자 항목에는 항구·해저 광케이블·조선소·해양 운송망 건설과 함께 석유·가스 등 해양 광물자원 탐사가 포함됐다.

이에 대해 모리슨 총리는 "양해각서에 따른 항구와 해양 구조물을 중국군이 활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중국과의 추가 협상이 다시 (비공식 경로로) 알려진 만큼 솔로몬 제도와 호주와의 신뢰는 더욱 훼손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남태평양 지역에 대한 중국의 개입과 침투에 우려한다"며 "이러한 시도는 역내 평화·안정·안보를 해칠 뿐"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 8월 솔로몬제도를 방문한 스콧 모리슨 호주총리를 환영하는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
2019년 8월 솔로몬제도를 방문한 스콧 모리슨 호주총리를 환영하는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

[EPA=연합뉴스]

이에 앞서 솔로몬제도는 지난 3월말 중국과 현지에 중국군을 파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안보협정안에 합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호주 정부가 반발하는 등 논란에 휩싸였다.

솔로몬제도는 호주 북동쪽에서 약 2천km 떨어진 2만8천450㎦ 면적의 섬나라로 인구는 70만명 안팎이다.

dc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