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한일 지식인 '즉각 정전' 촉구

송고시간2022-05-09 16:12

beta

한국과 일본 등 지식인은 9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벌어지고 있는 전투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해영 한신대 교수와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등 한국, 일본, 미국, 호주 지식인 53명은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이 현재 상태에서 즉시 전투행위를 중지하고 정전을 위한 진지한 회담에 나서 줄 것을 거듭 호소한다"고 9일 성명을 발표했다.

와다 명예교수는 성명 발표를 위해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의 전쟁이라는 것이 러시아와 미국·나토의 전쟁으로 확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렇게 되면 이것은 큰일이며 그다음은 세계 전쟁"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쟁 길어질수록 더 많이 죽는다…회복 불가능한 상처"

러-우크라 '즉각 정전' 촉구 기자회견
러-우크라 '즉각 정전' 촉구 기자회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이해영 한신대 교수와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등이 9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이어지고 있는 전투의 즉각 중단을 촉구하며 온라인 회의 시스템 줌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국과 일본 등의 지식인은 9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벌어지고 있는 전투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해영 한신대 교수와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등 한국, 일본, 미국, 호주 지식인 53명은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이 현재 상태에서 즉시 전투행위를 중지하고 정전을 위한 진지한 회담에 나서 줄 것을 거듭 호소한다"고 9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전쟁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더 많은 우크라이나인과 러시아인이 죽게 될 것이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장래에 그만큼 회복 불가능한 깊은 상처를 입히게 될 것"이라며 "신속히 전투를 멈추게 해 정전 교섭에 진지하게 임하게 하는 것이 평화회복의 철칙"이라고 강조했다.

러 미사일 공격 받은 우크라 서쪽 지역 발전소
러 미사일 공격 받은 우크라 서쪽 지역 발전소

(르비우[우크라이나]=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8일(현지시간) 오전 지난 3일 밤 러시아의 미사일 폭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르비우의 발전소.
이번 폭격은 러시아 침공 이후 르비우에 가해진 가장 광범위한 미사일 공격이다.
발전소로부터 약 300m 거리의 아파트에 거주하는 옥사나 씨는 폭격 이후 전기와 물 공급이 중단됐지만 2~3일 이후 거의 복원이 완료돼 정상화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푸틴 대통령의 러시아 정부와 젤렌스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정부는 즉시 정전 의사를 세계 시민들 앞에서 분명히 밝히고, 정전회담을 마무리 지어 정전을 실현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와다 명예교수는 성명 발표를 위해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의 전쟁이라는 것이 러시아와 미국·나토의 전쟁으로 확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렇게 되면 이것은 큰일이며 그다음은 세계 전쟁"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고 문화유산이 파괴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러시아의 침략이 비판·비난을 받고 속죄해야 할 일이라는 것은 당연한 전제지만 전쟁이 벌어졌으며 즉시 정전해서 그 이후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구호품 받아 가는 우크라 마리우폴 주민들
구호품 받아 가는 우크라 마리우폴 주민들

(마리우폴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러시아군에 점령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주민들이 구호품을 받아 가고 있다.

와다 명예교수는 "미국 정부가 즉시 정전을 지지하면 좋겠다. 러시아를 약하게 하기 위해 전쟁을 계속하는 것은 평화를 위해 매우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를 대하는 한국의 태도가 새 정부 발족을 계기로 달라질 가능성을 경계했다.

그는 살상 무기를 지원해달라는 우크라이나의 요구를 문재인 정부가 거절한 적이 있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경우 압도적으로 친미적 성향을 보이고 있다. (중략) 이 기조가 무너지지 않을까 아주 우려스러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성명에는 김세균·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남기정 서울대 교수, 이도흠 동국대학교 교수, 함세웅 신부 등 한국 측 지식인 19명, 작가 아사다 지로, 도고 가즈히코 시즈오카현립대 객원교수, 우쓰미 아이코 게이센조가쿠엔대 명예교수 등 일본 측 32명이 이름을 올렸다.

성명에 동참한 미국과 호주 학자는 마크 셀든 뉴욕주립대 빙엄턴캠퍼스 명예교수, 개번 매코맥 호주국립대 명예교수 2명이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