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경전철 노조 파업 돌입…열차는 정상 운행

송고시간2022-05-10 05:30

beta

용인경전철 노조가 10일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경전철은 필수 인력 유지 의무가 있는 공공 사업장이어서 노조의 파업에도 최소 74명의 직원이 투입돼 첫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노조는 용인시와 민간투자 협약 당사자인 시행사(용인경전철㈜)가 네오트랜스㈜에 경전철을 위탁해 운행하는 방식을 철회하고 시행사가 직영할 것을 요구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용인경전철 노조가 10일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용인경전철
용인경전철

[연합뉴스]

하지만, 경전철은 필수 인력 유지 의무가 있는 공공 사업장이어서 노조의 파업에도 최소 74명의 직원이 투입돼 첫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노조는 용인시와 민간투자 협약 당사자인 시행사(용인경전철㈜)가 네오트랜스㈜에 경전철을 위탁해 운행하는 방식을 철회하고 시행사가 직영할 것을 요구 중이다.

또 운영사인 네오트랜스와 임단협에서 ▲ 기본급 정액 30만원 인상 ▲ 승진 제도 도입에 따른 기본급 10% 일괄 인상 ▲ 교통비 등 수당 신설 ▲ 미지급 성과급 300만원 지급 ▲ 인력 충원으로 4조 2교대 시행 ▲ 임금 저하 직원 19명 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13년 개통해 기흥역에서 전대·에버랜드역까지 15개 역을 경유하는 용인경전철은 올해 3월 말 기준 누적 이용객이 7천800만명을 넘어섰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