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젤렌스키 전쟁 후 늘 입는 스웨터, 경매서 1억4천만원에 팔려

송고시간2022-05-09 16:02

beta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영국 런던에서 열린 모금 행사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입고 사인한 국방색 스웨터가 9만 파운드(약 1억4천만 원)에 팔렸다고 CNN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갤러리 '테이트 모던'에서 '용감한 우크라이나인'이라는 주제로 연 이날 모금 경매행사에 젤렌스키 대통령의 플리스 스웨터는 시초가 5만 파운드로 나와 2배 수준인 9만 파운드에 낙찰됐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후 화상연설 등을 할 때 덥수룩한 턱수염에 이 국방색 스웨터 등을 유니폼처럼 자주 입고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영국 런던에서 열린 모금 행사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입고 사인한 국방색 스웨터가 9만 파운드(약 1억4천만 원)에 팔렸다고 CNN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갤러리 '테이트 모던'에서 '용감한 우크라이나인'이라는 주제로 연 이날 모금 경매행사에 젤렌스키 대통령의 플리스 스웨터는 시초가 5만 파운드로 나와 2배 수준인 9만 파운드에 낙찰됐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후 화상연설 등을 할 때 덥수룩한 턱수염에 이 국방색 스웨터 등을 유니폼처럼 자주 입고 나왔다.

경매엔 그의 부인 올레나 여사가 기증한 장난감, 사진 작가 막스 레빈의 작품들도 출품됐다.

이날 행사로 모금한 돈은 100만 달러(약 12억7천만원)가 넘으며, 이 돈은 대부분 서부 우크라이나 아동 전문 의료센터의 장비를 마련하는 데 쓰일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이날 행사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비디오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호소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늘날 놀라운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세계 지도자들 가운데 한 명인 젤렌스키 대통령 다음에 연설하는 것이 얼마나 영광된 일이냐"라며 젤렌스키 대통령을 추켜세웠다.

존슨 총리는 또 젤렌스키 대통령의 스웨터 경매가 시작되자 "더 높은 가격을 불러달라"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여러 도시에 쓰레기를 쏟아붓고 있다"고 비난하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러시아에 맞서 용감하게 싸우고 있다고 격려했다.

또 "바로 이것이 우크라이나가 승리할 것이라고 내가 더 확신하는 이유"라며 "우크라이나는 곧 해방돼 다시 일어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kjw@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f_-J5G8rm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