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동훈, 자녀 스펙 논란에 청문회 시작 14시간 만에 "송구"(종합3보)

송고시간2022-05-10 02:39

beta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딸 조민 씨의 일기장을 압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이러한 지적에 "(당시) 수사팀에 압수한 적이 있냐고 물으니 없다고 한다. 잘못 아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입시 사용 계획 없어…혜택받은 딸 평생 봉사할 것"

"조국 딸 일기장 아니라 일정표 압수…둘은 달라"

의원 발언 듣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원 발언 듣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딸 조민 씨의 일기장을 압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이러한 지적에 "(당시) 수사팀에 압수한 적이 있냐고 물으니 없다고 한다. 잘못 아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직후 조 전 장관이 소셜미디어(SNS)에 "고교 시절 일기장은 압수해갔다"고 반박하자, 한 후보자는 "수첩, 일정표를 말한 것으로 일기장과 일정표는 전혀 다르다"고 재반박했다.

한 후보자는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70차례나 했다'는 민주당 의원들의 지적에도 "장소별로 말하는 것이기에 70차례를 했다는 게 아니다"라며 "70번 압수수색은 있을 수 없다"고 맞받았다.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에는 "금시초문"이라며 "전 이미 검사가 아니고 앞으로도 검사할 생각이 없다. 저야말로 검사로부터 독직폭행까지 당한 피해자로, 검찰 이익을 대변한다는 방식으로 앞으로 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동훈 후보자 의원질의 답변
한동훈 후보자 의원질의 답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uwg806@yna.co.kr

한 후보자는 논문 등 딸의 각종 스펙 논란과 관련해 "수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실제로 입시에 사용된 사실이 전혀 없고, 입시에 사용할 계획도 없다"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아울러 "그 시기가 지방으로 좌천되어 있을 때라서 상황을 몰랐다"며 "논문 수준은 아니며, 고등학생이 연습용으로 한 리포트 수준의 짧은 글들, 2~3페이지 많으면 6페이지의 영문 글들을 모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딸 아이가 직접 했다고(썼다고) 들었다"며 "습작 수준의 글을 올린 것을 두고 수사까지 말씀하시는 건 과하다"고 덧붙였다.

케냐 출신 '대필 작가(ghostwriter)'인 'Benson(벤슨)'이 '논문'을 작성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학습 과정에서 온라인 튜터(가정교사)로부터 도움을 받은 적은 있는데 벤슨이라는 사람하고는 어떤 접촉을 하거나 돈 받은 적은 전혀 없다고 한다"고 부정했다.

표절 의혹이 제기된 무료 수학 강의 전자책 자료는 관련 의혹 보도가 난 뒤 원저작권자에게 사용 허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딸의 봉사 활동 논란에 대해선 "일회성이 아니라 3년 가까이 하고 있고 도움을 받는 분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노트북 기부 논란에는 "폐기처분을 할 것을 기증한 것인데 오히려 장려해야 할 부분이 아닌가 싶다"고 반박했다.

최강욱 의원이 노트북 기부 주체가 '한○○'으로 한 후보자의 딸이라고 지적하자, 그는 "그 부분은 '영리 법인'으로 돼 있는 걸 보면 '한국쓰리엠'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 후보자는 이 기부 주체를 딸로 보도한 한겨레를 이미 고소했다. 그는 고소를 취하할 생각이 없느냐는 지적엔 "악의적 보도기 때문에 (그럴 생각이) 없지만, 나중에 다시 한번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모두발언 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두발언 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한 후보자는 그러면서 "제 딸이 미성년 상태로, '좌표 찍기' 후에 감당하기 어려운 욕설 등 공격을 당하고 있어서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저를 죽이겠다는 식의 이메일을 보내는 분들이 많다"고 토로했다.

각종 인터넷 자료가 삭제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봉사활동 가담자들도 다 미성년자"라며 "공격을 받고 싶지 않기 때문에 자료를 내리는 걸 뭐라고 욕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딸의 스펙 쌓기가 조카의 미국 대학 진학 과정과 판박이라며 '처가까지 동원된 스펙 쌓기'라는 지적이 나오자 "제 공직 적합성을 보는데, 저와 관계없는 조카가 대학 간 걸 물으시면 할 말이 없다. 모른다"고 반박했다.

그는 "반칙이 있거나 위법이 있는 건 아니지만 아무나 가질 기회는 아니며, 제 딸이 운이 좋고 혜택받은 것"이라며 "딸에게 나중에라도 평생 봉사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했다.

한 후보자는 딸 스펙에 대한 민주당의 공세가 계속되자 청문회 시작 14시간 30분 만에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가 자녀 문제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10날 새벽까지 이어진 청문회에서 김종민 의원이 "논문 대필 의혹 등이 불거진 것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말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고 지적하자 "그렇게(대필) 한 것이 맞는다면 저도 그렇다고 말씀드릴 것"이라면서도 "많은 지원을 받았고, 제 아이여서 그럴 수 있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송구하다고 말하겠다"고 했다.

2vs2@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UE_4IzflW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