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이우 방어 뒤에 주민들 목숨 건 '적 정보공유' 있었다

송고시간2022-05-09 12:03

beta

우크라이나군이 수도 키이우 주변에서 러시아군을 쫓아내고 다시 찾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목숨을 건 '적 정보 공유'가 있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키이우 인근 7번 고속도로 주변 마을 주민들은 3월 현지 관공서와 러시아군의 위치 등 긴요한 정보를 구글 지도, 텔레그램 등 플랫폼을 이용해 공유했다.

안드리 네비토우 키이우 경찰서장은 "수미와 브로바리를 오가는 러시아 병력이 있었다"며 "이들은 숲에 숨으려 했기에 정보가 매우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군 위치·규모 정보, 당국에 넘겨…텔레그램·구글맵 등 동원

'국기 휘날리며'…수복지역 진입하는 우크라군
'국기 휘날리며'…수복지역 진입하는 우크라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우크라이나군이 수도 키이우 주변에서 러시아군을 쫓아내고 다시 찾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목숨을 건 '적 정보 공유'가 있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키이우 인근 7번 고속도로 주변 마을 주민들은 3월 현지 관공서와 러시아군의 위치 등 긴요한 정보를 구글 지도, 텔레그램 등 플랫폼을 이용해 공유했다.

7번 고속도로는 우크라이나 북부 수미에서 키이우 인근까지 370㎞를 잇는 도로로, 러시아군이 키이우로 진격하는 데 중요한 보급로 역할을 했던 길이다.

이 지역에 사는 주부 나탈리아 모힐니 씨는 WSJ에 "여기 모든 사람이 러시아군의 움직임을 우리 아들들(우크라이나군)에게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7번 고속도로 주변에서 벌어진 가장 큰 교전 중 하나는 브로바리 지역 전투였다. 러시아 제90 탱크사단의 2개 연대가 우크라이나군의 대전차 무기와 포 등 매복 공격을 받았다.

브로바리 전투에 참전했던 테티아나 초르노볼 씨는 주민들이 제공한 정보가 매우 중요했다고 전했다.

이 마을은 2월 말 러시아군에 점령당했다. 점령 초기 주민들이 주로 이용했던 연락 거점은 경찰이었다.

안드리 네비토우 키이우 경찰서장은 "수미와 브로바리를 오가는 러시아 병력이 있었다"며 "이들은 숲에 숨으려 했기에 정보가 매우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군 퇴각 마을에 등장한 우크라군 탱크
러시아군 퇴각 마을에 등장한 우크라군 탱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정보 전달 효율을 높이기 위해 우크라이나 정부는 텔레그램 앱에 챗봇을 설치, 우크라이나 주민이 러시아군의 위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정보는 우크라이나 보안당국을 거쳐 단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됐다.

과거 주차 위반 단속 등에 쓰였던 '키이우 디지털 앱'은 주민들이 러시아군의 움직임을 찾아내 우크라이나군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재편됐다.

이들 앱은 '점령군의 위치, 이동, 장비 규모, 인원' 관련 정보를 제공하라고 안내했다.

또 우크라이나 보안국에 러시아군의 정보를 보낼 수 있도록 구글 맵에 표시하는 방법을 알려주기도 하고 러시아군에 잡히지 않기 위해 곧바로 메시지를 지우라고 주의를 주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 올레그 즈다노우는 이렇게 수집된 정보가 작전 참모부에 전달돼 다른 자료와 대조를 거쳐 러시아군을 사살하는 데 쓰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정보는 전쟁 초기 러시아군이 도로를 따라 내려오는 시기에 특히 중요했다"며 "이후 몇 주간 연료, 식량 보급을 끊어 키이우 인근에서 러시아군의 성과를 떨어뜨리는 데에도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