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구청장 후보자가 권리당원에 금품제공? 고소·고발전 비화(종합)

송고시간2022-05-09 16:07

beta

더불어민주당 6·1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앞두고 광주지역 기초단체장 입지자가 권리당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품제공 의혹을 둘러싼 고발과 맞고소가 이뤄지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9일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민주당 경선에서 광주 광산구청장 후보로 선출된 박병규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의 금품제공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광산구청장 경선 탈락자들 "녹취록 있다"

후보 확정 박병규 전 광주시 부시장 "모략선전"

지방선거 (PG)
지방선거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6·1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앞두고 광주지역 기초단체장 입지자가 권리당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품제공 의혹을 둘러싼 고발과 맞고소가 이뤄지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9일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민주당 경선에서 광주 광산구청장 후보로 선출된 박병규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의 금품제공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고발장 접수와 배당에 따라 수사를 시작했고, 관련인 조사를 거쳐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민주당 광산구청장 예비경선과 본경선에서 박 전 부시장과 경쟁한 후보자들은 전날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올해 1월 중순경 박 전 부시장이 광산구 한 식당에서 민주당 권리당원에게 현금 3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는 내용이 녹취록에 담겨있다"며 "녹취록에는 또 다른 선거운동원에게 금품을 전한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는 최치현, 윤난실, 윤봉근, 김학실, 이영순 등 민주당 경선 탈락자 5명이 참여했다.

박 전 부시장은 이후 반박 기자회견을 열어 "최초 제보자와 돈을 받았다는 인사들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증언했다"며 "구태정치, 불복정치, 정책이 사라진 모략선전 정치가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맞섰다.

법률대리인을 선임한 박 전 부시장 측은 의혹 제기에 나선 인사 가운데 특정인을 '공작 주도자'로 지목하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민주당은 자체적으로 중앙당 윤리감찰단을 광주로 파견하는 등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pch80@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