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7, 석유 수입금지 등 러시아 에너지 단계적 배제 약속(종합2보)

송고시간2022-05-09 03:08

beta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제의 고립을 심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우리는 러시아 석유 수입의 단계적 중단 혹은 금지를 통해 러시아 에너지에 대한 의존을 점진적으로 중단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우리는 시기적절하고 질서 있는 방식으로, 세계가 대체 물량을 확보할 시간을 주는 방식으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미국 백악관은 G7이 러시아 석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거나 금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보이는 주요 7개국(G7) 정상들의 우크라이나 문제 관련 화상 회의 장면. 2022.5.8. photo@yna.co.kr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보이는 주요 7개국(G7) 정상들의 우크라이나 문제 관련 화상 회의 장면. 2022.5.8.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제의 고립을 심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이 전했다.

G7 정상들은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의 뒤 공동 성명에서 러시아가 의존하는 핵심 서비스를 차단해 러시아 경제의 모든 부문에 걸쳐 고립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러시아 석유 수입의 단계적 중단 혹은 금지를 통해 러시아 에너지에 대한 의존을 점진적으로 중단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우리는 시기적절하고 질서 있는 방식으로, 세계가 대체 물량을 확보할 시간을 주는 방식으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미국 백악관은 G7이 러시아 석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거나 금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날 성명에서 "푸틴 경제의 동맥을 강력하게 타격하고, 전쟁 자금을 대는 데 필요한 수입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이미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 수입을 금지했지만,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가 훨씬 큰 유럽은 아직 미국과 같은 조치는 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최근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러시아 원유 공급을 6개월 이내에, 러시아산 석유 제품 공급은 올해 말까지 중단한다는 추가 제재 방안을 제안했으며, 이를 두고 회원국 간 협상이 진행 중이다.

G7 정상들은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쟁을 지원하는 금융 엘리트와 가족들에 대한 대응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푸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공격은 러시아의 수치이며 국민의 희생을 야기한다면서 "우리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한 전쟁에서 승리해서는 안 된다는 결의로 단합돼 있다"고 강조했다.

G7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다.

유럽에서 2차대전 종전을 기념하는 이 날 G7 정상들은 화상으로 종전 기념식도 진행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