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경훈·김시우,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3R 공동 13위

송고시간2022-05-08 09:29

beta

이경훈(31)과 김시우(27)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나란히 이븐파를 기록하며 공동 13위에 올랐다.

이경훈과 김시우는 8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의 TPC 포토맥(파70·7천160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각각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 70타를 쳤다.

사흘 합계 1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이경훈과 김시우는 전날 공동 29위에서 13위까지 순위가 상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웰스파고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경훈
웰스파고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경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이경훈(31)과 김시우(27)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나란히 이븐파를 기록하며 공동 13위에 올랐다.

이경훈과 김시우는 8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의 TPC 포토맥(파70·7천160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각각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 70타를 쳤다.

10번 홀(파5)에서 시작한 이경훈은 13번 홀(파4)과 14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내며 기세를 올렸지만, 18번 홀(파4)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트려 첫 보기를 기록한 뒤 2번 홀(파5)에서도 약 4.9m의 파 퍼트를 놓쳐 보기를 쳤다.

1번 홀(파4)에서 출발한 김시우는 2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5번 홀(파4)에서 약 9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타수를 만회했다.

이어 11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타수를 줄였지만 15번 홀(파4)에서 약 4.2m의 파 퍼트를 놓쳐 이븐파로 경기를 마쳤다.

사흘 합계 1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이경훈과 김시우는 전날 공동 29위에서 13위까지 순위가 상승했다.

김시우
김시우

[로이터=연합뉴스]

이틀 연속 내린 비 때문에 날씨가 추워지면서 경기에 나선 선수들은 타수를 지키기도 어려웠다.

톱10에 속한 12명의 선수 중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키건 브래들리와 캐머런 영(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셋뿐이었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제이슨 데이(호주)가 이날 9타를 잃으면서 공동 13위까지 떨어지는 등 이변이 속출했다.

반면 2라운드까지 공동 7위였던 브래들리는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8언더파 202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1오버파 71타를 때린 맥스 호마(미국)가 6언더파 204타로 이틀 연속 단독 2위에 올랐고, 교포 선수 제임스 한(미국)은 4언더파 206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2라운드까지 공동 50위에 그쳤던 디펜딩 챔피언 매킬로이는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2언더파 208타로 공동 6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