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리그 20골' 손흥민 "이길 수만 있다면, 골 안 넣어도 돼"

송고시간2022-05-08 08:12

beta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정규리그에서 20골을 터뜨린 손흥민(30·토트넘)은 여느 때처럼 팀을 우선시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향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원정 경기를 마치고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리버풀과 안필드에서 경기하는 건 쉽지 않다. 엄청난 경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득점포로 손흥민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정규리그에서 20골을 넣는 금자탑을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흥민의 골 세리머니
손흥민의 골 세리머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정규리그에서 20골을 터뜨린 손흥민(30·토트넘)은 여느 때처럼 팀을 우선시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향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원정 경기를 마치고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리버풀과 안필드에서 경기하는 건 쉽지 않다. 엄청난 경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11분 라이언 세세뇽의 패스를 받아 0-0 균형을 깨뜨리는 골을 터뜨려 토트넘이 리버풀과 1-1 무승부를 기록하는 데 앞장섰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리그 20호이자 공식전 전체 21호 골이다.

이 득점포로 손흥민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정규리그에서 20골을 넣는 금자탑을 세웠다.

우승 후보 리버풀을 상대로, 득점왕 경쟁자인 무함마드 살라흐(22골)와 맞선 가운데 터뜨린 골이라 더 의미가 있었다.

손흥민은 "리버풀은 현재 세계 최고의 팀 중 하나다. 때로 우리는 수비를 해야 하고, 그게 오늘 잘된 부분이었다"며 "그게 우리의 계획이었고, 더 잘할 수 있었다는 생각도 들지만 우리는 나은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는 손흥민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해리 케인, 세세뇽, 자신으로 매끄럽게 이어진 골 장면에 대해선 "이런 상황에 많이 대비한다. 어디에 있어야 하고, 어디로 뛰어야 하고, 어떤 선수가 자유로울지 안다"면서 "완벽한 계획이었고, 정말 좋은 팀플레이였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손흥민은 "자랑스럽다"면서도 "더 잘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만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중요한 승점이지만, 마지막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며 경기 결과에 살짝 아쉬움을 표현한 손흥민은 "내가 치러 본 가장 힘든 경기 중 하나였다. 진이 빠졌고, 무척 피곤하다"고 덧붙였다.

맨체스터 시티와 리그 우승을 다투는 강호 리버풀과의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토트넘(승점 62)은 여전히 4위 아스널(승점 63)을 뒤쫓는 5위다. 공교롭게도 13일 펼쳐질 다음 경기가 아스널과의 맞대결이다.

손흥민은 "내 골보다 팀이 UCL에 나가는 게 더 중요하다. 이기기만 한다면 제가 골을 넣지 않아도 된다"며 "다음 시즌 UCL에서 뛰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다음 경기에 대해 그는 "오늘처럼 중요한 경기인데다 홈에서 치르는 만큼 잘 준비해야 한다"며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