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원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대상에 허정승씨

송고시간2022-05-08 00:31

beta

제49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경연에서 7일 허정승(42·전남)씨가 대상인 대통령상을 받으며 명창 반열에 올랐다.

허씨는 이날 오후 춘향제의 하나로 전북 남원시 춘향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판소리 흥보가의 '박 타는 대목'을 열창해 최고 점수를 받았다.

춘향국악대전은 제1회 장원을 차지한 조상현 명창을 비롯해 성창순, 최승희, 김영자, 남해성, 안숙선 등의 소리꾼을 배출한 우리나라 최고의 명인·명창 등용문 가운데 하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대상 받은 허정승씨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대상 받은 허정승씨

[남원시 제공]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제49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 경연에서 7일 허정승(42·전남)씨가 대상인 대통령상을 받으며 명창 반열에 올랐다.

허씨는 이날 오후 춘향제의 하나로 전북 남원시 춘향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판소리 흥보가의 '박 타는 대목'을 열창해 최고 점수를 받았다.

그는 아버지 권유로 12살 때 소리에 입문했으며 국립 국악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을 졸업하고 현재 국립 남도국악원에서 활동하고 있다.

안혜란·김순자·안숙선 명창 등으로부터 지도를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성음도 좋고 공력이 특히 뛰어났으며 너름새와 해학도 좋았다"고 평가했다.

허씨는 "첫 출전에 대상을 받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앞으로 더 공부에 매진해 우리 소리를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상은 신정혜, 우수상은 김대일, 장려상은 노은주씨에게 각각 돌아갔다.

춘향국악대전은 제1회 장원을 차지한 조상현 명창을 비롯해 성창순, 최승희, 김영자, 남해성, 안숙선 등의 소리꾼을 배출한 우리나라 최고의 명인·명창 등용문 가운데 하나다.

대상에는 대통령상과 함께 상금 3천만원을 준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