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비오,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 3R 4타 차 1위…'7승째 보인다'

송고시간2022-05-07 16:32

beta

김비오(32)가 한국프로골프(PGA) 코리안투어 7번째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김비오는 7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GS 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조민규(34), 김민준(32), 양지호(33) 등 3명의 공동2위 그룹을 4타차로 따돌린 김비오는 작년 11월 시즌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지 6개월 만에 통산 7승 고지를 바라보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비오의 티샷.
김비오의 티샷.

[GS 칼텍스 매경오픈 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김비오(32)가 한국프로골프(PGA) 코리안투어 7번째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김비오는 7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GS 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조민규(34), 김민준(32), 양지호(33) 등 3명의 공동2위 그룹을 4타차로 따돌린 김비오는 작년 11월 시즌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지 6개월 만에 통산 7승 고지를 바라보게 됐다.

김비오는 2012년에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있어 10년 만에 정상 탈환도 눈앞에 뒀다.

올해 들어 아시안프로골프투어에서 뛰느라 이번 시즌 들어 처음 국내 대회에 출전한 김비오는 모처럼 만난 한국 잔디와 그린에서 사흘 내내 60대 타수를 적어내며 펄펄 날았다.

공동 선두로 시작한 이 날 3라운드 초반은 좋지 않았다. 1번 홀(파4) 더블보기로 선두권에서 밀리는 듯했다.

4번 홀(파5) 버디로 분위기를 바꾸나 했지만 6번 홀(파3)에서 또 보기가 나왔다.

하지만 7번(파4), 8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잃었던 타수를 만회한 김비오는 10∼12번 홀 연속 버디로 리더보드 맨 윗줄로 솟아올랐다.

14번 홀(파5)에서 1타를 더 줄여 독주 채비를 갖춘 김비오는 15번 홀(파4) 보기가 다소 아쉬웠다.

조민규와 김민준은 3타씩을 줄여 김비오 추격에 나섰고, 양지호는 1언더파 70타를 쳐 우승 경쟁에 합류할 발판을 지켰다.

2라운드에서 김비오, 이동민(37)과 함께 공동선두에 올라 눈길을 끌었던 18살 고교생 송민혁(비봉고 3년)은 4타를 잃고 공동 8위(3언더파 210타)로 밀렸다.

작년 KPGA 코리안투어 3관왕 김주형(20)도 1오버파 72타를 쳐 공동 8위 그룹으로 후퇴했다. 김주형은 7번 홀(파4)에서 4m 버디 기회에서 4퍼트로 2타를 잃었다.

2개 대회 연속 우승과 이 대회 사상 첫 3승을 노리는 박상현(39)은 2타를 잃고 공동 13위(2언더파 211타)에 머물렀다.

이틀 동안 선두를 달린 이동민은 버디 없이 더블보기 2개와 보기 2개를 쏟아내 공동 23위(1언더파 212타)로 내려앉았다.

디펜딩 챔피언 허인회(35)도 4오버파 75타로 부진, 공동 59위(6오버파 219타)로 최종 라운드를 맞게 됐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