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전용 석탄 부족' 인도, 폐광 100여곳까지 재가동 추진

송고시간2022-05-07 12:39

beta

최근 전력 수요 급증에 시달리는 인도가 발전 연료인 석탄을 확보하기 위해 휴·폐광까지 재가동하기로 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과 외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닐 쿠마르 자인 인도 석탄부 차관은 이날 한 콘퍼런스에서 채산성 문제 등으로 문을 닫았던 100여개의 국영 탄광을 민영 업체에 임대하는 형태로 다시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도 정부가 석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은 전력난이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제활동 재개·폭염으로 전력 부족…"3년간 1억t 확보"

인도 다드리의 화력발전소 인근에 쌓여있는 석탄.
인도 다드리의 화력발전소 인근에 쌓여있는 석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전력 수요 급증에 시달리는 인도가 발전 연료인 석탄을 확보하기 위해 휴·폐광까지 재가동하기로 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과 외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닐 쿠마르 자인 인도 석탄부 차관은 이날 한 콘퍼런스에서 채산성 문제 등으로 문을 닫았던 100여개의 국영 탄광을 민영 업체에 임대하는 형태로 다시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인 차관은 "이를 통해 앞으로 3년간 석탄 1억t가량을 추가 생산할 것"이라며 2년 내 국내 석탄량도 연간 12억t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인도 정부는 석탄을 긴급 수송하기 위해 최근 일부 여객 열차 운행까지 중단하기도 했다.

또 연방정부는 각 지방정부에 석탄 수입을 서두르라고 독려하고 있다.

마하라슈트라주, 구자라트주, 타밀나두주 등 인도 전력 소비의 3분의1을 차지하는 세 지방 정부는 조만간 1천50만t을 긴급 수입할 예정이다.

인도의 석탄 매장량은 세계 4위지만 수요가 워낙 많아 세계 2위에 달할 정도로 수입을 많이 한다. 2020∼2021 회계연도(4월에 시작)에는 2억1천500만t을 수입했다.

인도 정부가 석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은 전력난이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인도에서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후 경제 활동 재개 등으로 인해 전력 수요가 급증했다.

특히 지난 3∼4월에는 때 이른 폭염이 겹쳐 냉방 전력 수요까지 매우 늘어났다.

하지만 석탄 가격 상승과 재고 부족으로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에 차질이 생겼고 곳곳에서는 단전 사태가 빚어졌다.

인도 전력부 통계에 따르면 석탄화력발전은 전체 발전설비 용량의 51%를 차지한다.

하지만 실제 전력 생산에서는 석탄화력발전 의존도가 이보다 높은 70% 수준으로 올라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석탄이 인도 전력 생산의 핵심 요소인 셈이다.

프랄하드 조시 석탄부 장관은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힘을 쏟고 있지만 석탄 역시 전력 생산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인도 정부는 석탄 확보와 함께 또 다른 발전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는 그간 석탄보다 가격이 비싼 LNG 수입은 꺼려왔지만 전력 위기 심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LNG 수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인도 뉴델리의 한 석탄화력발전소.
인도 뉴델리의 한 석탄화력발전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