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젤렌스키 "러와 전쟁 멈추려면 '2월 23일' 상황으로 되돌려야"

송고시간2022-05-07 12:46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와 평화협정은 러시아군이 자국을 침공하기 전의 상태로 돌아가는 것에 달렸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BBC 방송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와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것이 우크라이나가 받아들일 수 있는 최소한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을 멈추기 위해서는 (전쟁 전날인) 2월 23일 기준으로 상황을 되돌려야 한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BC "'2014년 러에 합병' 크림반도 수복 고수 않을 수도" 해석

연설 중인 젤렌스키
연설 중인 젤렌스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3월 30일 밤(현지시간) 수도 키이우(키예프)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 제공 영상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와 평화협정은 러시아군이 자국을 침공하기 전의 상태로 돌아가는 것에 달렸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BBC 방송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와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것이 우크라이나가 받아들일 수 있는 최소한의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탈취한 영토를 고수하고 있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2014년 러시아가 합병한 크림반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을 멈추기 위해서는 (전쟁 전날인) 2월 23일 기준으로 상황을 되돌려야 한다"고 했다.

또 "저는 어떤 것의 작은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아니라,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 선출됐다"며 "이것은 매우 중요한 포인트"라고 말했다.

'2월 23일 상황'에 대한 언급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평화협정을 맺기 전 크림반도의 수복을 고수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BBC는 해석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들이 모든 다리를 파괴했지만, 비유적으로 말해서 아직 모든 다리가 파괴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외교 대화의 재개를 요구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