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아조우스탈에 갇혔던 민간인 50명 추가 탈출(종합)

송고시간2022-05-07 08:02

beta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을 완전히 점령하려는 러시아군에 맞서 우크라이나군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는 아조우스탈 지하 터널에서 6일(현지시간) 민간인 50명이 추가로 구조됐다고 AP,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정부 기구인 '부처간 인도적 대응 센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어린이 11명을 포함한 50명이 아조우 스탈에서 구조돼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인도됐다고 밝혔다.

아조우스탈 제철소 안에는 준군사조직 아조우 연대를 포함한 우크라이나군 2천여명과 민간인 수백명이 아직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민간인 아직 갇혀 있어…젤렌스키 "구출 위해 외교적 노력 중"

아조우스탈 민간인 구조
아조우스탈 민간인 구조

(마리우폴 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아조우스탈에서 구조된 민간인들이 대피를 위해 버스에 짐을 싣고 있다. 2022.5.7 photo@yna.co.kr

(파리·서울=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박의래 기자 =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을 완전히 점령하려는 러시아군에 맞서 우크라이나군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는 아조우스탈 지하 터널에서 6일(현지시간) 민간인 50명이 추가로 구조됐다고 AP,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정부 기구인 '부처간 인도적 대응 센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어린이 11명을 포함한 50명이 아조우 스탈에서 구조돼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인도됐다고 밝혔다.

이리나 베레슈크 부총리도 텔레그램을 통해 "여성, 어린이, 노인 등 50명이 아조우스탈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확인하면서 구조 노력은 7일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베레슈크 부총리는 러시아가 휴전 약속을 어겼다면서 "전투와 도발행위가 계속되는 바람에 대피 호송대열이 아조우스탈 근처에서 종일 기다려야만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아조우스탈 제철소 안에는 준군사조직 아조우 연대를 포함한 우크라이나군 2천여명과 민간인 수백명이 아직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영상 연설을 통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갇힌 이들을 구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영향력 있는 중재자들과 국가들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중재자나 국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앞서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아조우스탈을 포함해 마리우폴에서 민간인 500여명을 구조한 상태다.

이날 아내, 8살 딸과 구조된 세르히 쿠즈멘코씨는 "(아조우스탈 내)사람들이 말 그대로 썩어가고 있다"며 "그들은 우리의 도움이 절실히 피요하다. 우리는 그들을 빼내야 한다"고 AP에 말했다.

현재 러시아는 아조우스탈에 대한 공습을 멈춘 채 이곳을 봉쇄하고 남아있는 우크라이나군의 항복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의 공격이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아조우스탈에 남아있는 아조우 연대 측은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제철소 내 민간인을 대피시키려던 차량을 대전차유도 무기로 공격했다고 밝혔다. 이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병사 한 명이 전사하고 6명이 다쳤다고 아조우 연대는 전했다.

아조우스탈에서 구조돼 버스에 탑승한 어린이
아조우스탈에서 구조돼 버스에 탑승한 어린이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why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