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만원짜리 골동품 조각상, 2천년 세월 품은 로마 유물로 확인

송고시간2022-05-07 04:44

美 골동품 딜러가 4년 전 텍사스주 기부 물품 매장에서 구매

2차 대전 중 사라진 바이에른 왕가 수집품…독일로 반환 예정

고대 로마 유물로 확인된 대리석 흉상
고대 로마 유물로 확인된 대리석 흉상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서 4만 원에 거래된 골동품 조각상이 2천 년 세월을 간직한 고대 로마의 유물로 확인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에서 4년 전 34.99달러(4만4천원)에 판매된 대리석 흉상이 로마 시대 유물로 밝혀져 독일로 반환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저 그런 조각상 정도로만 보였던 이 흉상의 비밀은 골동품 딜러인 로라 영 덕분에 드러났다.

영은 2018년 기부 물품 판매 매장인 굿윌에 들렀다가 이 남성 흉상을 발견했다. 조각상 뺨에는 34.99달러라는 노란색 가격표가 붙어있었다.

하지만, 그는 골동품을 본 순간 범상치 않다는 느낌이 들어 그 자리에서 인터넷 검색을 했다. 로마 흉상 이미지와 대조한 결과, 진짜 유물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그는 이 골동품을 구매했다.

로마시대 흉상과 함께 포즈를 취한 로라 영
로마시대 흉상과 함께 포즈를 취한 로라 영

[로라 영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영은 경매업체 본햄스와 소더비에 연락해 이 조각상의 정체를 밝히는 작업에 나섰고 자신의 예감이 틀리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이 골동품이 기원전 1세기 말이나 기원후 1세기 초로 추정되는 고대 로마 유물이고 19세기 독일 바이에른 왕가의 수집품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 흉상의 모델은 고대 로마 내전 당시 줄리어스 시저에게 패한 폼페이우스의 아들 또는 게르만 지역을 점령했던 로마군 사령관으로 추정된다.

독일 바이에른 주 정부의 후속 연구에 따르면 바이에른 왕국 루트비히 1세는 1883년 무렵 이 유물을 로마식 별장인 폼페야눔 뜰에 전시했다.

하지만, 2차 대전 당시 연합군의 독일 폭격으로 폼페야눔은 큰 피해를 봤고 일부 유물도 사라졌다.

바이에른 왕가의 별장인 폼페야눔
바이에른 왕가의 별장인 폼페야눔

[구글 이미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YT는 폼페야눔이 연합군 폭격을 당한 뒤 미군에 의해 점령됐다며 미군 병사가 이 흉상을 독일에서 미국으로 가져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바이에른 주 정부는 2차 대전 중 사라진 이 흉상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한 적이 없다며 반환을 요청했다.

영도 여기에 동의했고 유물 발견자에게 주어지는 답례 성 수수료만 받기로 했다.

그는 "예술품 절도와 전쟁 중 약탈은 범죄이기 때문에 나는 그런 행위에 동참할 수가 없다"며 "흉상을 붙잡아 두거나 팔 수도 없다"고 말했다.

현재 이 유물을 보관 중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미술관은 내년 5월까지 전시한 뒤 독일에 반환할 예정이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