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유행 2년…외식비 줄고 신선·가공식품 구매 늘어

송고시간2022-05-08 08:00

beta

국내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은 2020년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증가세를 보였으나, 외식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21년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 지출 변화와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은 2019년 67만9천원에서 2020년 70만5천700원, 지난해 73만9천100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식품비 중 가공식품과 신선식품 구매액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 분석

서울 시내 한 식당가
서울 시내 한 식당가

※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은 2020년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증가세를 보였으나, 외식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21년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 지출 변화와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은 2019년 67만9천원에서 2020년 70만5천700원, 지난해 73만9천100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식품비 지출액은 식료품과 음료, 주류, 식사비(외식비)를 합한 값으로 담배 구매비는 포함돼 있지 않다.

식품비를 크게 신선식품 구매비, 가공식품 구매비, 외식비 등 3가지로 구분해 지출 추이를 살펴보면 외식비는 2019년 33만3천600원에서 2020년 30만9천원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32만4천500원으로 2020년보다는 많았지만, 2019년보다는 적었다.

식품비에서 외식비가 차지하는 비율도 2019년 49.1%에서 2020년과 지난해 각각 43.8%, 43.9%로 떨어졌다.

가구당 월평균 외식비 감소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2020년 3월 22일부터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과 사적모임 인원 등을 제한해 왔다.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
가구당 월평균 식품비 지출액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식품비 중 가공식품과 신선식품 구매액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늘었다.

가공식품 구매액은 2019년 18만9천400원에서 2020년 21만3천400원, 지난해 21만8천700원으로 증가했다.

신선식품 구매액도 2019년 15만6천원에서 2020년 18만3천300원, 지난해 19만5천900원으로 늘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