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신자가 술 더 산다'…2인이상 가구보다 지출 비중 높아

송고시간2022-05-08 08:01

beta

혼자 사는 사람이 2인 이상의 가구보다 주류에 대한 지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높을수록 맥주에 대한 지출 비중은 커지지만 소주는 작아지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8일 공개한 '2021년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 지출 변화와 특징'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촌경제연구원 분석…소득 높을수록 맥주, 낮을수록 소주 비중↑

서울 시내 편의점 내 수입맥주 판매대
서울 시내 편의점 내 수입맥주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혼자 사는 사람이 2인 이상의 가구보다 주류에 대한 지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소득이 높을수록 맥주에 대한 지출 비중은 커지지만 소주는 작아지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8일 공개한 '2021년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 지출 변화와 특징'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 원시자료를 분석해 지난해 가구 규모별 평균 가공식품 지출액과 품목별 지출 비중을 파악했다.

그 결과 1인 가구와 2인 이상 가구 모두 전체 가공식품 지출액 중 '식빵 및 기타 빵'과 '한과 및 기타 과자'의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인 가구는 맥주와 소주에 대한 지출 비중의 순위가 각각 4위와 12위로 조사돼 2인 이상 가구의 7위, 16위보다 높았다. 와인 지출 비중의 순위도 1인 가구가 24위로 2인 이상 가구(30위권 밖)보다 높았다.

1인 가구는 커피(5위)와 생수(14위)에 대한 지출 순위도 2인이상 가구(각각 8위, 21위)보다 높았다.

연구진은 이와 관련해 "1인 가구의 주류·음료 지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것"이라고 해석했다.

가구 소득 분위별 가공식품 지출액 비중
가구 소득 분위별 가공식품 지출액 비중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진은 가구의 소득 수준별 가공식품 품목 지출 비중도 파악했다.

그 결과 소득 1분위(소득 하위 20%)∼5분위(상위 20%) 가구 모두 '식빵 및 기타 빵'과 '한과 및 기타 과자'의 지출 비중이 각각 1, 2위로 나타났다.

소득이 높아질수록 지출 비중 순위가 낮아지는 품목은 말린 고추, 라면류, 김, 소주 등이었다. 반면 기타 육류가공품, 아이스크림, 맥주는 소득분위가 높을수록 지출 비중 순위도 높았다.

특히 맥주는 소득 1분위 가구의 지출 비중 순위(12위)보다 5분위 가구의 순위(7위)가 더 높았다. 반면 소주는 1분위(15위)가 5분위(18위)보다 높았다.

소득이 높을수록 맥주 지출 비중은 커지고 소주는 작아질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