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CA 공식 발표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 연기"…U대회도 내년에(종합4보)

송고시간2022-05-06 18:21

beta

올해 여름과 가을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제 종합스포츠대회인 하계 유니버시아드와 하계 아시안게임이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기됐다.

아시안게임을 주관하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중국올림픽위원회(COC),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HAGOC), OCA 집행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올해 9월 10∼2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기로 한 19회 하계 아시안게임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OCA의 발표 직후 대학생 스포츠인들의 축제인 동·하계 유니버시아드를 주관하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도 오는 6월 중국 청두에서 개최할 예정인 하계 유니버시아드를 2023년으로 연기한다고 선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G는 1년 미룬 2023년 개최 유력…"코로나 확산과 대회 규모 고려해 결정"

"아시아올림픽평의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연기 발표"<CCTV>
"아시아올림픽평의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연기 발표"<CCTV>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9월에 항저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안 게임이 불특정 날짜로 연기되었다고 중국 관영 언론이 5월 6일 보도했다. 2022년 4월 1일 촬영된 이 파일 사진은 중국 저장성 동부 항저우에 있는 제19회 아시안 게임의 주 경기장인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경기장의 모습이다.

(베이징·서울=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장현구 기자 = 올해 여름과 가을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제 종합스포츠대회인 하계 유니버시아드와 하계 아시안게임이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기됐다.

아시안게임을 주관하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중국올림픽위원회(COC),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HAGOC), OCA 집행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올해 9월 10∼2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기로 한 19회 하계 아시안게임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이어 "아시안게임의 새로운 대회 개최 날짜는 OCA, COC, HAGOC의 동의로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CA는 항저우 조직위원회가 대회를 잘 준비해왔지만, 이번 대회 이해당사자들이 현재 코로나19 팬데믹(세계 대유행)과 대회 규모를 신중하게 고려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40개 종목에 걸쳐 44개 나라에서 선수단 1만1천명 이상이 참가하는 아시안게임은 하계올림픽에 버금가는 대규모 국제종합대회다.

OCA의 발표 직후 대학생 스포츠인들의 축제인 동·하계 유니버시아드를 주관하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도 오는 6월 중국 청두에서 개최할 예정인 하계 유니버시아드를 2023년으로 연기한다고 선언했다.

유니버시아드는 원래 격년으로 열리지만,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이번 청두 대회만큼은 2년 연속 연기라는 유례없는 상황을 맞았다.

애초 청두 하계 유니버시아드는 2021년 4월에 열 계획이었다가 코로나19 탓에 도쿄올림픽의 일정이 1년 미뤄진 2021년 7월로 조정되면서 2022년 6월 26일로 1년 연기됐다.

이번에는 뒤늦게 터진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2023년으로 밀렸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OCA는 이날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대면과 비대면을 혼합한 형식의 집행위를 열어 아시안게임을 연기하고 OCA와 HAGOC가 구성하는 아시안게임 태스크포스(TF)에 새 대회 기간을 결정하도록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한다.

현재로서는 1년 늦춰 2023년에 아시안게임을 개최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한 달 넘게 지속하면서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청두 유니버시아드가 연기될 것이란 관측이 꾸준히 나왔다.

HAGOC는 지난달 초만 해도 경기를 치를 56개 경기장을 완공하고 대회에 앞서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테스트 이벤트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코로나19 확산세를 감당하지 못했다.

특히 항저우는 장기간 도시 봉쇄가 이어지고 있는 중국 경제수도 상하이에서 비교적 가까운 거리(약 180㎞)에 있어 대회 연기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견해가 설득력을 얻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마스코트. 왼쪽부터 천천, 충충, 롄롄
항저우 아시안게임 마스코트. 왼쪽부터 천천, 충충, 롄롄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AFP 통신이 지난달 23일 OCA 관계자를 인용해 아시안게임 연기설에 불을 지폈고, OCA가 이번 아시안게임에 초청한 오세아니아 대륙 국가인 호주와 뉴질랜드는 선수단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불참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 정부와 OCA 45개 회원국은 참가국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1년 연기를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계 아시안게임은 역시 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연기된 2020 도쿄하계올림픽의 사례를 따를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 대유행)이 지구촌을 덮친 2020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는 그해 7월에 열기로 한 도쿄 하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했다.

전쟁이 아닌 이유로 올림픽이 연기된 것은 2020 도쿄하계올림픽이 첫 사례였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를 포함한 5자 협의로 도쿄하계올림픽은 역사상 처음으로 홀수 해인 2021년 7월에 개막했다.

1951년 인도 뉴델리에서 출범해 1954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회 대회부터 4년 주기로 짝수 해에 열리는 하계 아시안게임이 연기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hinakim@yna.co.kr,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