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생 김우림 이어 누나 김고운도 해냈다…데플림픽 사격 동메달

송고시간2022-05-06 14:52

beta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청각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의 사격 남매가 나란히 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고운(27·전남장애인체육회)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의 카시아스 헌팅앤드슈팅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격 여자 공기소총 10m 결선에서 223.8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동생 김우림(24·보은군청)이 남자 공기소총 10m에서 은메달을 따낸 데 이어 누나도 시상대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금 2·은 7·동 3으로 종합 6위

김고운 경기 모습
김고운 경기 모습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카시아스두술=연합뉴스) 데플림픽 공동취재단 =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청각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의 사격 남매가 나란히 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고운(27·전남장애인체육회)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의 카시아스 헌팅앤드슈팅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격 여자 공기소총 10m 결선에서 223.8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전날 동생 김우림(24·보은군청)이 남자 공기소총 10m에서 은메달을 따낸 데 이어 누나도 시상대에 올랐다.

김고운과 김우림은 남매 사격 선수다.

어릴 때 열병으로 청력이 떨어진 김고운이 먼저 사격을 시작했고, 청각장애를 지닌 세 살 터울의 김우림이 뒤를 따랐다.

첫 데플림픽에서 누나의 응원을 받으며 은메달을 획득한 김우림이 이날은 뒤에서 김고운의 경기를 지켜봤고, 동메달이 확정되자 "정말 잘했다"며 누나를 끌어안았다.

김고운은 2017년 삼순 대회에 이어 두 번째 데플림픽에 출전했다.

삼순에선 공기소총 10m 4위로 메달을 놓쳤고, 50m 소총복사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공기소총 10m 동메달로 5년 전의 아쉬움을 털어낸 김고운은 경기 뒤 카카오톡 메시지로 소감을 밝혔다.

먼저 동생을 떠올린 그는 "우림이는 이번 데플림픽 국가대표로 어렵게 선발돼서 그런지, 누나인 내가 마음 졸이면서 지켜봤다. 이번 은메달이 다른 것들보다 더 값지고, 동생이 잘해줘 기특하고 정말 고마웠다"고 했다.

이어 "나는 터키 삼순 데플림픽때 공기소총 종목에서 아쉽게 4위로 마무리한 적이 있었다. 오늘 결선에서 4위 결정전을 하는 동안 삼순에서의 기억이 많이 났다"며 "솔직히 말하자면 긴장도 안 됐고 기대가 없었던 종목이라 내 것만 잘하자 하는 심정으로 한 발씩 쐈다"고 설명했다.

김고운(왼쪽)-김우림 남매와 김고운의 메달 획득 소감
김고운(왼쪽)-김우림 남매와 김고운의 메달 획득 소감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남매가 함께 메달을 따낸 건 더없이 기분 좋은 경험이다.

김고운은 "동메달로 마무리한 후에 속이 조금 후련했다. 우림이가 정말 잘했다면서 안아줬는데, 이런 기쁨과 색다른 경험들이 선물 같은 느낌이었다. 한편으로는 '우림이랑 나, 팀킴 남매가 메달을 안고 한국으로 갈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들 남매는 데플림픽을 넘어 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한다.

한편, 한국 선수단은 남녀 유도 단체전에서도 2개의 은메달을 추가했다.

모든 경기를 마친 한국 유도는 금메달 2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 등 총 10개의 메달을 휩쓸며 삼순 대회(금 2·은 3·동2 )를 뛰어넘어 역대 데플림픽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또 여자 탁구는 이지연, 김서영, 모윤지, 모윤솔이 나선 단체전에서 준결승에 진출해 3·4위에게 모두 주는 동메달을 확보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금메달 2개, 은메달 7개, 동메달 3개로 종합 6위를 유지하고 있다.

1위는 금메달 24개, 은메달 9개, 동메달 13개를 따낸 우크라이나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