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프로축구 1부리그 김현솔, 데플림픽 축구대표팀 응원

송고시간2022-05-06 13:28

beta

브라질 축구 1부리그에서 뛰는 김현솔(31)이 한국 데플림픽(청각장애인올림픽) 축구대표팀에 응원을 건넸다.

김현솔은 최근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에 참가 중인 한국 대표팀의 브라질 현지 숙소를 찾아 선수단과 만났다.

한국 데플림픽 축구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우크라이나(1-2 패), 아르헨티나(0-1 패)에 조별리그 2연패를 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데플림픽 축구대표팀과 김현솔의 기념사진
데플림픽 축구대표팀과 김현솔의 기념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카시아스두술=연합뉴스) 데플림픽 공동취재단 = 브라질 축구 1부리그에서 뛰는 김현솔(31)이 한국 데플림픽(청각장애인올림픽) 축구대표팀에 응원을 건넸다.

김현솔은 최근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에 참가 중인 한국 대표팀의 브라질 현지 숙소를 찾아 선수단과 만났다.

미드필더인 김현솔은 2016년 서울 이랜드, 2018년 포항 스틸러스 등 K리그에서도 뛴 선수로, 지난 시즌부터 브라질 EC주벤투지에서 활약하고 있다.

1980년대 파라과이에 이민을 간 그의 부모님은 축구에 재능을 보이는 두 아들을 위해 브라질로 이주했고, 김현솔은 2010년 브라질 클럽에서 축구 경력을 시작했다.

김현솔은 "우리 대표팀이 이곳에 왔다는 소식을 듣고 반가운 마음에 달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브라질에서 10여 개 팀을 거쳤는데 카시아스두술에 있을 때 한국에서 온 데플림픽 축구 후배들을 만나게 된 건 보통 인연이 아니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국 데플림픽 축구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우크라이나(1-2 패), 아르헨티나(0-1 패)에 조별리그 2연패를 당했다.

남은 이집트, 프랑스와 경기에서 승리를 노린다.

데플림픽 축구대표팀 정준영(왼쪽)과 김현솔
데플림픽 축구대표팀 정준영(왼쪽)과 김현솔

데플림픽 축구대표팀 주장 정준영이 김현솔에게 대표팀 선수전원 사인이 담긴 기념품을 건네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선수단과 인사를 나눈 김현솔은 "시차도 있고, 어려운 환경이지만, 부디 파이팅하고 좋은 경기를 하기 바란다.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힘을 불어넣었다.

그러자 대표팀 미드필더 김종훈은 "2016년 이랜드 중계를 보며 김현솔 선배님의 플레이를 본 적이 있다. 브라질 프로팀 출신인데 패스도 좋고 정말 잘 뛰셔서 되게 좋아했다"면서 "아르헨티나에 아쉽게 졌지만 남은 이집트, 프랑스전은 꼭 이기고 싶다. 선배님의 응원이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화답했다.

김현솔은 자신의 주말 홈 경기에 대표팀 선수들을 초대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김영욱 데플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은 "브라질 프로축구를 직접 볼 기회가 많지 않은데 좋은 제안을 해줘서 정말 고맙다. 경기 일정이 허락한다면 꼭 가보고 싶다. 우리 선수들에게 잊지 못할 경험과 동기 부여가 될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김한솔은 한국에서 응원을 보내주는 팬들에게도 인사를 전했다.

그는 "지구 반대편에 있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 늘 응원해주시고 좋은 문자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곧 다시 인사드릴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