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낮에 흑표범 '어슬렁'…태국 국립공원 관광객 '깜짝'

송고시간2022-05-06 11:35

beta

태국의 한 국립공원에서 대낮에 멸종위기종인 흑표범을 만난 한 관광객의 경험담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한 여성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4일 깽끄라찬 국립공원에서 겪은 '진기한 경험'을 소개했다.

깽끄라찬 국립공원은 남부 펫차부리주와 쁘라추업 키리칸주에 걸친 태국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이라고 현지 매체 네이션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로 웅덩이서 물먹다 차로 다가와…국립공원측 "평소 잘 안보이는데 행운"

여성이 탄 차 쪽으로 다가오는 흑표범
여성이 탄 차 쪽으로 다가오는 흑표범

[Faikham BW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의 한 국립공원에서 대낮에 멸종위기종인 흑표범을 만난 한 관광객의 경험담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한 여성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4일 깽끄라찬 국립공원에서 겪은 '진기한 경험'을 소개했다.

깽끄라찬 국립공원은 남부 펫차부리주와 쁘라추업 키리칸주에 걸친 태국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이라고 현지 매체 네이션은 전했다.

공원 도로에서 차를 몰고 가던 이 여성은 저 멀리 도로 한 가운데 웅덩이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동물을 목격했다.

정확히 무엇인지를 보기 위해 차 속도를 줄이고 천천히 다가간 이 여성은 이 동물이 흑표범인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이 여성은 흑표범이 겁먹지 않도록 차 시동을 끈 채 차 문을 잠갔다.

차 옆에서 드러누운 흑표범
차 옆에서 드러누운 흑표범

[Faikham BW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여성은 '사나운 눈'을 가진 흑표범이 자신이 탄 차 쪽으로 천천히 다가왔다며 매우 무서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반전은 그다음에 일어났다.

이 여성은 SNS에 "내 차가 위협이 안 된다는 점을 확인한 뒤 흑표범은 땅에 엎드린 뒤 고양이처럼 몸을 뒤집었다"고 적었다.

이 흑표범은 다른 차가 다가오자 일어나 숲 안으로 들어갔다고 이 여성은 덧붙였다.

그녀는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국립공원 관계자는 흑표범은 쉽게 모습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오늘 내가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흑표범은 멸종위기 동물로, 태국법에 의해 보호 대상으로 정해져 있다.

지난 2018년에는 태국 건설업계 거물인 쁘렘차이 까르나수타가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흑표범을 밀렵한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이 커졌다.

2018년 태국 건설업계 거물의 밀렵 당시 죽은 흑표범의 가죽 (자료사진)
2018년 태국 건설업계 거물의 밀렵 당시 죽은 흑표범의 가죽 (자료사진)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국(DNP) 제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SNS에 밀렵으로 희생된 흑표범의 사진이 유포되면서 공정한 법 집행을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