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시내버스 임금협약 조정안 노조원 투표서 부결

송고시간2022-05-06 10:20

beta

광주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지난 2일 임금협약 조정에 성공했으나, 협약안이 노조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6일 광주시와 전국 자동차노동조합 연맹 지역노조 등에 따르면 최근 임금 조정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쳤으나 부결됐다.

광주 버스 노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임금 부분만 해당했었는데, 이에 대한 조합원 대상 설명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미 찬반 투표에서 부결돼 조합원의 의사를 확인한 만큼 이 뜻을 받아 사측과 추가 논의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조 "조정 성립 이미 효력 바꿀 수 없어…조합원 뜻 받아 사측과 논의 진행"

광주지역 시내버스
광주지역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광주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지난 2일 임금협약 조정에 성공했으나, 협약안이 노조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6일 광주시와 전국 자동차노동조합 연맹 지역노조 등에 따르면 최근 임금 조정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쳤으나 부결됐다.

전체 1천400여명의 조합원 중 약 1천여명이 찬반투표에 참여해 46표의 근소한 차이로 반대표가 많았다.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파업 돌입을 한 차례 연기하면서 3차에 걸친 전남지방노동위원회 조정을 진행, 지난 2일 3.9% 임금 인상 조정안에 합의했다.

그러나 조합원들이 임금 조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노조는 후속 절차를 고민 중이다.

조정이 이미 성립돼 효력을 지닌 만큼, 임금 인상안에 대한 변동을 다시 요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에 노조는 오는 9일 사측과 만나 논의를 진행, 가능한 대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협약에서 제외된 단체협약에 대한 추가 교섭을 노조 측이 요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노조는 현재까지 조정이 이미 성립돼 파업 등 쟁의에 대한 추가 검토는 진행하지 않고 있다.

광주 버스 노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임금 부분만 해당했었는데, 이에 대한 조합원 대상 설명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미 찬반 투표에서 부결돼 조합원의 의사를 확인한 만큼 이 뜻을 받아 사측과 추가 논의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