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내달부터 G7 수준으로 검역 완화…일본에 오세요"

송고시간2022-05-06 09:34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6월에는 주요 7개국(G7)과 같은 수준으로 원활한 입국이 가능해지도록 검역 대책을 더욱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금융가인 시티오브런던에서 열린 강연에서 "부디 일본에 오세요. 최대한의 대접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민영방송 TBS는 기시다 총리가 이달 8일까지 이어지는 연휴가 끝난 후 감염 상황을 살펴서 다음 달께 검역 조치를 완화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단계적으로 재검토·수정하겠다는 뜻을 같은 날 런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표명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런던에서 강연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런던에서 강연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런던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금융가인 시티오브런던에서 강연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6월에는 주요 7개국(G7)과 같은 수준으로 원활한 입국이 가능해지도록 검역 대책을 더욱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금융가인 시티오브런던에서 열린 강연에서 "부디 일본에 오세요. 최대한의 대접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민영방송 TBS는 기시다 총리가 이달 8일까지 이어지는 연휴가 끝난 후 감염 상황을 살펴서 다음 달께 검역 조치를 완화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단계적으로 재검토·수정하겠다는 뜻을 같은 날 런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검역 대책을 포함해 코로나19 대책을 단계적으로 재검토·수정해 일상을 더욱 회복해 가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달부터 입국자 한도를 하루 1만 명 정도로 늘렸으나 관광객 등의 입국은 여전히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한국인에 대해 적용하던 90일 이내 체류 시 무비자 입국 제도는 2020년 3월 초부터 중단된 상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